본문으로 바로가기
60486727 0022020060160486727 01 0101001 6.1.12-RELEASE 2 중앙일보 0 true true true false 1591016400000 1591047326000 related

김재규 "유신헌법은" 재판관 "그만하십시오"···10·26의 최후

글자크기

발굴! 그때 그 목소리, 10ㆍ26 최종


민주주의를 위한 거사였을까. 감정이 빚어낸 우발적 범죄였을까.

10ㆍ26을 둘러싼 시각은 40여년이 지난 지금까지도 팽팽하다. JTBC가 군 관계자로부터 입수한 1ㆍ2심 재판 육성기록은 진실에 한 발짝 더 들어갈 수 있게 해줬다.

김재규 전 중앙정보부장은 유신 체제를 종식하기 위해 10ㆍ26 이 전에도 최소 3차례 박정희 전 대통령에 대한 암살을 계획했다고 진술했다. 10ㆍ26은 즉흥적으로 벌인 범죄가 아니라는 이야기다. 그는 법정에서 “제가 이런 이율배반적인 결심을 할 때까지 얼마나 어려움을 겪었겠나”라고도 말했다.

중앙일보

10.26사태 현장 검증에 참여한 김재규 전 중앙정보부장과 박흥주 대령 [중앙포토]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중앙일보

10.26사태 현장 검증에 참여한 김재규 전 중앙정보부장과 김계원 전 대통령 비서실장 [중앙포토]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에 비해 10ㆍ26의 진행은 매끄럽지 않았다. 김 전 부장은 자신의 측근들에게 10월 26일 만찬 직전에서야 계획을 알렸고 부하들은 당황했다. 김 전 부장의 비서실장이던 박흥주 대령은 “갑자기 그런 말씀을 하셔서 무척 당황했다”고 진술했다. 김 전 부장은 김 전 대통령과 차지철 전 경호실장을 저격한 뒤 뚜렷한 계획이 없었던 것으로 드러났다.

그는 궁정동 안가에 남겨둔 김계원 당시 대통령 비서실장이 박 전 대통령을 국군병원에 옮긴 것에 대해서도 “몰랐다. (알았다면) 허락하지 않았을 것”이라며 “혁명의 실패는 김계원 비서실장 때문”이라고도 말했다.

재판정에선 날 선 신경전이 벌어지기도 했다.

김 전 부장은 10ㆍ26의 계기로 ‘부마항쟁’의 과격한 진압 가능성을 꺼냈고, 재판관은 “부마사태에서 희생자가 있었냐, 죽은 사람이 있었냐”며 추궁했다. 김 전 부장이 “유신헌법”이라는 말을 꺼내면 “진술을 제한하겠다”며 막았다.

중앙일보

10.26 재판에 참석한 김재규 전 중앙정보부장 [중앙포토]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중앙일보

10.26 사태에 대한 조사 결과를 발표하는 전두환 전 합동수사본부장 [중앙포토]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 전 부장의 마지막 부탁은 부하들에 대한 선처였다.

그는 “이 사람들은 무슨 어떤 이념이나 혹은 어떤 목적이나 이런 게 있어서 행한 것이 아니라 졸지에 그냥 명령에 의해서 그냥 동원된 것”이라며 “이 시퍼렇게 젊은 친구들 제발 죽이지 말아 달라”고 부탁했다. 하지만 이들은 모두 사형이 선고됐다.

김 전 부장은 법정에서 “오늘 현재 지금 재판을 받는 이 결과는 4~5개월 후에는 제가 다시 심판을 받으리라. 국민의 심판을 받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5ㆍ18 광주민주화운동이 한창이던 1980년 5월 24일 사형이 집행됐다.

10ㆍ26의 진실에 한 발짝 더 다가섰지만 이에 대한 판단은 여전히 역사의 해석에 남겨진 몫으로 남게 됐다.

유성운 기자 pirate@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