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86386 1092020060160486386 03 0301001 6.1.11-RELEASE 109 KBS 0 true true true false 1591013393000 1591013666000 related

40대 맞춤 대책에 뉴딜·전 국민 고용보험…일자리에 올인

글자크기

[앵커]

소비가 살아나려면 안정적인 일자리에서 소득이 꾸준히 들어와야할텐데, 코로나19로 고용 한파가 계속되고 있죠.

나이대 별 일자리 대책, 또 고용 유지 지원책도 나왔습니다.

박예원 기잡니다.

[리포트]

가족 생계를 책임지는 건 물론, 경제의 허리가 돼야 할 40대.

하지만 40대 취업자 수는 4년 넘게 매달 줄고 있습니다.

새로 기술 배우기도 어렵고, 그렇다고 포화상태인 자영업에 뛰어들기도 막막합니다.

[40대 구직자/미용업 종사 : "미용만 계속 해가지고요, 다른 일을 하기가 힘이 들어요. 할 수 있는 것도 없고요. 월급은 적고 조건은 안 좋고 (업체에서) 그렇게 하길 바라요."]

40대 일자리 대책의 핵심은 인력이 부족한 곳에 이들을 취업시키겠다는 겁니다.

버스운전과 건설근로 등이 대표적인데, 일단 천 명을 대상으로 훈련과 직무체험, 채용단계까지 정부가 돈을 댑니다.

또 생계부담으로 직업훈련을 오래 받기 어려운 40대를 위해선 일정한 기준을 충족하면 최대 월 110만 원의 생계비를 지급합니다.

청년층을 위해서는 취업 시장이 얼어붙은 걸을 감안해 일단 현금 지원 대상을 5만 명 늘리고,

[청년 구직자 : "제대로 공부 좀 해보려고 준비하는 기간에는 (정부 지원금이) 도움이 많이 된 것 같아요."]

공공 부문에서 디지털·비대면 일자리 10만 개를 공급하는 등 단기 일자리도 제공합니다.

신규 일자리와 고용 안정을 위한 한국판 뉴딜 사업 규모도 확정됐습니다.

올해는 디지털· 그린 뉴딜 사업에 4조 천억 원이 투입되고, 고용보험 확대와 고용보험의 사각지대에 있는 사람들의 생활자금 등을 지원하는데 1조 원이 배정됐습니다.

[홍남기/경제부총리 : "(한국판 뉴딜에) 76조 원을 투자할 계획이며 우선 1단계로 즉시 추진 가능한 과제들을 중심으로 2022년까지 31조 3천억 원을 투입, 총 55만 개 일자리를 창출하고자 합니다."]

또 고용을 유지하는 중소기업에 대해서는 세무조사를 3년간 유예하고 보조금도 지급합니다.

이런 수단을 총동원해도 올해 취업자 수는 지난해와 같고, 고용률은 0.4%p 하락할 것이란 게 정부 전망입니다.

KBS 뉴스 박예원입니다.

K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 ‘ 코로나19 현황과 대응’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박예원 기자 (air@kbs.co.kr)

<저작권자ⓒ KBS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