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86223 1092020060160486223 04 0401001 6.1.12-RELEASE 109 KBS 57702176 false true true false 1591012394000 1591014215000

일본 코로나19 영향 도산업체 200곳…증가 속도 빨라져

글자크기
K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일본에서 코로나19 여파로 도산한 업체가 200곳으로 늘어났습니다. 도산 기업의 증가 속도가빨라지는 양상입니다.

일본 민간 신용조사업체인 '데이코쿠 데이터뱅크'에 따르면 오늘(1일) 오후 현재 코로나19로 인한 매출 감소로 경영 상황이 악화해 파산 등의 법적 절차를 밟거나 준비 중인 업체가 일본 전역에서 200곳으로 파악됐습니다. 업종별로는 여행객 급감으로 경영난에 직면한 호텔·여관이 39곳으로 가장 많았고 음식점 24곳, 의류·잡화·신발소매점 16곳으로 집계됐습니다.

전국 47개 도도부현(광역자치단체)별로는 도쿄도 41곳, 홋카이도·오사카부 각 17곳 순으로 많았습니다.

일본에서 코로나19 영향에 따른 첫 도산 사례는 지난 2월 26일 확인됐는데 이후 누적 집계 기준으로 4월 27일 100건, 5월 15일 150건에 이어 보름 만에 200건을 기록하는 등 도산 기업의 증가 속도가 빨라지는 양상이 나타나고 있습니다.

데이코쿠 데이터뱅크 측은 일본 전역에서 긴급사태가 지난달 해제됐지만 코로나19 재확산 우려 속에 경기 회복 전망이 불투명해 앞으로도 사업을 접는 경영자가 속출할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사진 출처 : 게티이미지]

K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 ‘ 코로나19 현황과 대응’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조빛나 기자 (hymn@kbs.co.kr)

<저작권자ⓒ KBS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