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86161 1092020060160486161 04 0401001 6.1.12-RELEASE 109 KBS 0 true true true false 1591011828000 1591011835000

[영상] 이 와중에 ‘차유리 깨고 전기충격기 발사’…‘과잉진압’ 경찰 해고!

글자크기

미국에서 흑인 조지 플로이드 사망 항의시위가 거세게 이는 가운데, 시위 진압에 나섰다가 대학생 두 명을 과격하게 체포한 경찰관 2명이 해고됐습니다.

AP통신과 지역언론에 따르면 애틀랜타시 시장 케이샤 랜스 보텀스는 31일(현지시간) 기자회견을 열고 전날 시위에 참여한 남녀 대학생 2명을 체포할 때 관여한 경찰관 5명 가운데 2명을 해고하고 3명을 내근직으로 대기발령했다고 밝혔습니다.

경찰관 보디캠 영상에 따르면 경찰관들은 차에 타고 있던 대학생들을 체포할 때 전기충격기를 발사하며 운전석에 있던 남학생을 위협하고, 여학생은 거칠게 끌어내 바닥에 눕힌 뒤 케이블타이를 이용해 손을 묶었습니다.

대학생들은 경찰에 저항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현지언론은 "경찰관들이 (대학생들을 차에서 끌어내기 전) 자동차 유리를 깨고 바퀴에 구멍을 냈다"고 보도했습니다.

경찰관들이 대학생들을 체포하는 모습이 담긴 영상이 이후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확산하면서 논란이 확산됐습니다.

보텀스 시장은 "정말 충격적인 영상을 봤다"면서 "무력남용은 절대 용납할 수 없다"고 경찰관들을 인사조처한 이유를 밝혔습니다.

플로이드 사망 항의시위가 격화하면서 애틀랜타시는 지난달 30일 내려졌던 오후 9시 이후 통행금지령을 31일까지 연장했습니다. 애틀랜타시가 속한 조지아주 주지사는 최대 3천명의 주방위군 투입을 승인한 상태입니다.

김종수 기자 (sweeper@kbs.co.kr)

<저작권자ⓒ KBS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