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86020 0562020060160486020 03 0301001 6.1.11-RELEASE 56 세계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91010576000 1591010584000 related

턱밑 추격 中과 초격차 확대·수요급증 대응 ‘선제적 투자’

글자크기

삼성전자, 평택에 낸드플래시 생산라인 증설 / 후발주자들 메모리 1위 호시탐탐 / 언택트시대 맞아 수요 증가 추세 / 이재용, 위기속에도 과감한 투자 / “2021년 하반기부터 양산 시작 계획”

세계일보

1일 발표된 삼성전자의 경기 평택캠퍼스 낸드플래시 생산라인 증설 투자 발표는 ‘초격차’를 벌리기 위한 연이은 광폭행보의 일환으로 보인다. 삼성전자는 지난달 21일 파운드리(반도체 위탁생산)에 10조원 규모의 투자를 단행한 지 불과 열흘 만에 낸드플래시 추가 투자 방침을 명확히 한 것이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미·중 갈등으로 시장의 불확실성이 고조된 상황에서 8조∼9조원대로 추정되는 선제적인 투자에 나서 후발업체와 격차를 벌리겠다는 전략으로 풀이된다.

삼성전자는 1일 “지난달 경기 평택 2라인에 낸드플래시 생산을 위한 클린룸 공사에 착수했다”며 “내년 하반기부터 양산을 시작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날 투자 계획을 발표한 낸드플래시는 삼성전자가 시장에서 1위를 지키고 있다. 시장조사업체 D램 익스체인지에 따르면 지난 1분기 글로벌 낸드플래시 시장의 삼성전자 점유율은 33.3%로 압도적 1위다. 2위인 키옥시아(19.0%)와의 격차는 14.3%에 달한다.

세계일보

삼성전자는 이 시장에서 후발주자와의 격차를 벌리고, 증가하는 낸드플래시 수요에 대응할 것으로 보인다. 메모리 반도체인 낸드플래시는 PC에 들어가는 SSD와 데이터센터 건립에 주로 활용된다. 기존에도 4차 산업혁명과 AI(인공지능), IoT(사물인터넷) 등의 기술발달로 메모리 수요가 견조했는데, 코로나19로 언택트(비대면) 시장이 성장하면서 관련 수요가 더 높아질 것으로 보인다. 삼성전자는 1분기 실적 발표 후 ‘콘퍼런스 콜’에서 “코로나19 본격 확산 이후 사회적 거리두기로 ‘스테이 앳 홈 이코노미’(Stay at Home Economy)와 관련된 수요가 큰 폭으로 성장했다”며 “이 과정에서 서버 중심 수요 강세가 지속됐는데, 이런 추이는 하반기에도 지속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메모리 반도체는 후발주자들이 호시탐탐 1위 자리를 엿보고 있다. 최근엔 100단이 넘는 고층 낸드플래시 양산으로 기술경쟁을 벌이는 양상이다. 비메모리 강자인 인텔은 올해 144단 낸드플래시를 개발해 연내 SSD를 선보인다는 계획이다. ‘반도체 굴기’를 내건 중국의 반도체 기업 YMTC는 지난해 64단 낸드플래시 양산에 돌입한 데 이어, 지난달 128단 낸드플래시 개발을 완료하며 맹추격하고 있다. 업계에서는 “삼성전자와 YMTC의 기술격차가 1년으로 좁혀졌다”는 분석도 나오고 있다. 일각에서는 삼성전자가 비메모리 투자에 집중하며 메모리 투자에 소홀해질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됐는데, 이번 투자로 메모리 1위도 놓치지 않겠다는 의지를 드러낸 것으로 보인다.

이런 측면에서 이번 투자는 장기적으로 메모리와 비메모리에서 모두 1위에 올라서겠다는 삼성의 원대한 꿈이 담긴 것이기도 하다. 지난달 파운드리에 이어 이날 낸드플래시 투자까지 발표된 경기 평택캠퍼스는 삼성전자 ‘반도체 비전 2030’의 핵심기지가 될 전망이다. 향후 평택캠퍼스는 극자외선(EUV) 공정을 기반으로 D램 반도체와 파운드리, 낸드플래시까지 모두 생산하는 복합 생산기지로 자리매김할 것으로 보인다.

재계에서는 코로나19와 미·중 갈등으로 대내외 불확실성이 커지는 상황에서 이재용 부회장의 선제적 투자에 주목하고 있다. 이 부회장은 지난달 6일 기자회견에서 “끊임없는 혁신과 기술력으로 가장 잘할 수 있는 분야에 집중하면서도 신사업에 과감하게 도전하겠다”고 밝혔다.

권구성 기자 ks@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