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85938 0032020060160485938 02 0201001 6.1.12-RELEASE 3 연합뉴스 57858643 true true true false 1591009899000 1591015697000 related

인천 개척교회 모임 참석한 목사 가족도 확진

글자크기
연합뉴스

코로나19 지역 확산 (PG)
[장현경 제작] 일러스트



(인천=연합뉴스) 신민재 기자 = 인천에서 열린 개척교회 모임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추가로 발생했다.

인천시는 연수구에 사는 A(46·여)씨가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1일 밝혔다.

A씨는 전날 확진 판정을 받은 인천 미추홀구 모 교회 목사 B(52·여·인천 222번 확진자)씨의 동생이다.

A씨는 언니인 B씨와 함께 지난달 28일 미추홀구의 신생 개척교회 모임에 참석한 것으로 파악됐다.

방역 당국은 A씨를 인천의료원으로 긴급 이송하고 접촉자 19명에 대한 검체 검사를 진행 중이다.

A씨를 포함해 인천 개척교회 모임과 관련된 확진자는 총 29명으로 늘었다.

이 중 목사가 16명, 목사 가족이 5명, 신도 등 접촉자가 8명이다.

이날 오후 8시 현재 인천시가 관리하는 코로나19 확진자는 총 234명이다.

smj@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