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85567 1092020060160485567 01 0101001 6.1.12-RELEASE 109 KBS 0 true true true false 1591006176000 1591031434000 related

단일 최대 규모로 3차 추경…“재정 역량 총동원”

글자크기

[앵커]

문재인 대통령이 오늘 6차 비상경제회의를 주재하고 3차 추경안과 하반기 경제정책 방향을 점검했습니다.

정부는 코로나 발 경제위기 극복을 위해 단일 규모로는 역대 최대로 3차 추경안을 편성해 오는 4일 국회에 제출하기로 했습니다.

먼저 3차 추경안 소식을 정창화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경제 위기 극복을 최우선으로 두고 재정 역량을 총동원하겠다'

40일 만에 직접 비상경제회의를 주재한 문재인 대통령의 말입니다.

[문재인 대통령 : "하반기에는 우리 경제를 빠르게 회복시켜 반드시 성장의 반등을 이뤄내야 하고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앞서가기 위한 선도형 경제 기반을 구축해 나가야 합니다."]

3차 추경에선 먼저 소상공인에게 긴급자금 10조 원을 지원할 수 있도록 신용보증기금 출연을 확대하고, 비대면·디지털 등 55만 개의 일자리 창출을 담았습니다.

주력 산업과 기업 지원을 위해 30조 7천억 원 규모의 채권·증권 안정펀드 조성도 지원합니다.

현재 113만 명 수준인 고용유지지원금 대상도 무급휴직 요건 완화 등을 통해 58만 명 이상 확대할 예정입니다.

2022년까지 공공와이파이 4만 천 곳 추가 설치와, 독감 무상접종 연령을 확대하는 사업도 포함됐습니다.

[문재인 대통령 : "3차 추경까지 더하더라도 우리의 국가채무비율 증가폭이 다른 주요국들의 증가폭보다 훨씬 적다는 것을 감안해 주시기 바랍니다."]

3차 추경안 규모는 1, 2 추경을 합친 것보다 많은 30조 원 이상이 될 것으로 예상됩니다.

민주당과 정부는 국무회의 의결을 거쳐 오는 4일 추경안을 국회에 제출, 즉각 심사에 들어가기로 협의했습니다.

통합당 김종인 비대위원장은 앞으로 재정의 역할이 커질 수 밖에 없다며 추경의 필요성에는 공감했습니다.

[김종인/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 : "그게 이게 합리적인 근거를 가지고 만들어지면 그거 협조해 줄 수 있죠."]

정부와 여당은 3차 추경이 효과를 거두기 위해선 반드시 6월 안에 국회를 통과해야 한다는 입장입니다.

평행선을 달리는 국회 원구성 협상이 1차 관건입니다.

KBS 뉴스 정창화입니다.

K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 ‘ 코로나19 현황과 대응’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정창화 기자 (hwa@kbs.co.kr)

<저작권자ⓒ KBS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