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85458 0232020060160485458 04 0401001 6.1.12-RELEASE 23 아시아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91006365000 1591006381000

中 "미국의 홍콩보안법 보복조치는 내정간섭"

글자크기

美 홍콩 압박 강력 반발…"코로나19 중국탓도 그만해야"

아시아경제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이민우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홍콩의 특별지위를 철폐하는 절차를 진행하겠다고 밝히자 중국 당국이 이를 '내정간섭'이라며 반박하고 나섰다. 중국이 홍콩 국가보안법(홍콩보안법) 처리 강행 이후로 양국 간의 대립이 더욱 첨예해지는 모양새다.


자오리젠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1일 정례브리핑을 통해 "미국 지도자의 중국에 대한 질책은 사실과 전혀 다르다"며 "이와 관련한 보복조치는 모든 중국 내정을 심각히 간섭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홍콩은 중국의 홍콩이며, 홍콩의 사무는 중국의 내정"이라며 "홍콩보안법의 목적은 홍콩 특별행정구의 안보 관련 입법을 보완해 일국양제(한 국가 두 체제)를 관철하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홍콩보안법 통과는 명백히 중국의 일이며, 이에 대해 반발하거나 보복조치를 하는 것은 명백한 내정간섭임을 피력한 것이다.


미국의 내정간섭은 국제적인 기준에도 어긋난다고 지적했다. 자오 대변인은 ""어떤 국가도 (홍콩 보안법 통과에 대해) 간섭할 권한이 없고, 또 간섭해서는 안 된다"며 "미국의 홍콩보안법 제정에 대한 간섭은 완전히 국제법과 국제관계 기본 준칙에 위배된다"고 역설했다. 이어 "최근 미국은 국가 안보 개념을 확대해 중국 기업을 악의적으로 압박하고 미국 증시에 상장된 중국 기업을 조사하겠다고 위협하고 있다"며 "중국 기업을 압박하고, 중국 유학생의 비자를 제한하는 것은 시장경쟁 원칙을 위반하는 것이자 중미 민간 우호 교류의 바람과도 위배되는 것으로 반드시 양국 관계를 악화시킬 것"이라고 경고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29일(현지시간) 중국의 홍콩보안법 처리 강행에 대한 보복 조치로 홍콩에 부여한 특별지위를 철폐하는 한편 중국 기업은 물론 관리와 유학생 등을 제재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미국의 '코로나19 중국 책임론'에 대해서도 반발했다. 자오 대변인은 "미국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과 관련해서도 여전히 중국과 세계보건기구(WHO)를 끊임없이 비판하며 미국 국민의 시선을 돌리려든다"며 "이는 매우 비도덕적일 뿐더러 세상 사람을 속이기에도 부족하다'고 했다.



이민우 기자 letzwi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