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84964 0562020060160484964 01 0101001 6.1.12-RELEASE 56 세계일보 56680987 false true true false 1591004047000 1591004065000 related

文대통령·김종인 청와대 회동 성사될까

글자크기

靑 당국자 “언제든 만나야” 가능성 시사 / 金위원장, 회고록서 “배신감” 文 비판 / 통합당 “마주하는 일 쉽지 않을 것” 전망

세계일보

문재인 대통령과 미래통합당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의 청와대 회동 성사 여부가 관심사다.

문 대통령은 21대 국회 출범과 때를 맞춰 야당과 ‘협치’를 하겠다는 자세다.

문 대통령은 지난달 29일 “여야가 정기적으로 만나도록 추진해 보라”고 청와대 강기정 정무수석에게 지시했고, 전날엔 청와대에서 더불어민주당 김태년·통합당 주호영 양당 원내대표와 오찬회동을 가졌다.

문 대통령은 양당 원내대표와 만난 자리에서 “협치의 쉬운 길은 대통령과 여야가 자주 만나는 것으로, 아무런 격식 없이 만나는 게 좋은 첫 단추”라며 “앞으로 정기적으로 만나 현안이 있으면 얘기하고, 현안이 없더라도 만나 정국을 얘기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여야 지도부와 회동을 계속 이어갈 뜻을 나타냈다.

세계일보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28일 청와대 상춘재에서 여야 원내대표 오찬 회동에 앞서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가운데),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와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청와대 고위당국자는 1일 기자와 전화통화에서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의 회동 가능성에 대해 “언제든지 만나야죠”라고 밝혀 ‘문·김 회동’ 성사 가능성을 내비쳤다.

하지만 통합당 일각에서는 문 대통령이 다소 껄끄럽게 생각하는 김 위원장과 마주하는 일이 쉽지 않을 것이라는 전망을 내놓았다. 당의 한 관계자는 “문 대통령이 여야 원내대표들을 계속 만나려고 할 것이고, 대표 회담은 안 하려고 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김 위원장은 2016년 20대 총선 당시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삼고초려로 비대위 대표를 맡아 민주당이 여당인 새누리당을 제치고 제1당을 차지하는 데 기여했다. 그러나 그는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으로 이듬해 5월 실시된 조기 대선을 2개월 앞두고 당을 떠나 문 대통령과 좋은 관계를 형성했다고 할 수 없다.

세계일보

미래통합당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이 1일 국회에서 열린 첫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변화' 글씨를 배경으로 굳은 표정을 짓고 있다. 연합뉴스


더욱이 김 위원장은 지난 3월 공개한 자신의 회고록에서 문 대통령에 대해 “인간적인 배신감마저 느꼈다. 정치 도의를 떠나 기본적인 인성의 문제”라고 비판까지 했다.

노무현 대통령 시절 청와대에서 문 대통령과 함께 근무한 자유한국당 김병준 전 비대위원장이 몇 차례 영수회담을 요구했으나 한 번도 이뤄지지 않았다. 문 대통령은 김 전 위원장을 ‘패싱’하는 대신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가 참석하는 여야 원내대표 회동을 청와대에서 두 번 가졌다.

8월 29일 민주당 전당대회에서 새 대표가 선출되면 문 대통령과 여야 대표 회동이 이뤄질지 주목된다. 문 대통령은 취임 후 그동안 여야 대표 회동 여섯 번, 여야 원내대표 회동 네 번,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와 단독회동을 한 번 했다.

황용호 선임기자 dragon@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