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84271 0092020060160484271 05 0507001 6.1.12-RELEASE 9 뉴시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91001936000 1591001953000

워싱턴 선수들 "우리도 한때 마이너리거였다"

글자크기

주급 삭감 소식에 마이너리거 지원 뜻 모아

뉴시스

[워싱턴=AP/뉴시스] 워싱턴 내셔널스 션 두리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김주희 기자 = 구단이 마이너리거들의 주급을 삭감하기로 하자 메이저리거들이 급여 보전을 위해 두 팔을 걷고 나섰다.

워싱턴 내셔널스의 션 두리틀은 1일(한국시간) 자신의 트위터에 "구단의 마이너리그 주급 삭감 소식을 들었다"며 "마이너리그 선수들을 위해 삭감된 금액 만큼 메이저리그 동료들과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은 메이저리그도 강타했다. 시즌도 개막하지 못한 상황에서 재정적으로 열악한 마이너리그는 더 큰 타격을 받았다.

이미 많은 구단에서 마이너리거들을 대거 방출하기 시작했다.

워싱턴도 최근 20명이 넘는 선수를 내보냈다. 그러면서 6월까지는 마이너리그 선수들에게 급료를 지급하겠다고 약속했다.

다만 주당 400달러(약 49만원)에서 100달러(약 12만원)가 깎인 300달러(약 37만원)만 주기로 했다.

이에 대해 NBC스포츠는 "워싱턴에 275명의 마이너리그 선수들이 있다고 가정했을 때 임금 삭감으로 절약할 수 있는 돈은 11만 달러(약 1억3600만원)에 불과하다. 빅리그 선수들에게 수천만 달러를 지불하는 구단이 마이너리그 선수들에게는 과한 조치를 했다"고 꼬집기도 했다.

마이너리그 선수들을 감싸 안은 건 메이저리그 선수들이었다.

두리틀은 "우리는 모두 한때 마이너리거였고, 이 불확실한 시기에 주급이 그들과 가족들에게 얼마나 중요한지 알고 있다"고 마이너리거들을 살폈다.

이어 "마이너리거들은 우리 조직에서 필수적인 부분이고, 시즌이 취소될 가능성이 높은 상황에서 가장 큰 부담을 안고 있다. 그들과 함께 서서 우리의 지지를 보여주고 싶다"며 힘을 실어줬다.

◎공감언론 뉴시스 juhee@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