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83223 0442020060160483223 06 0601001 6.1.12-RELEASE 44 SBS funE 0 false true true false 1590999796000 1591001648000 popular

[단독] 배우 성훈, 전속모델 계약 불이행 갈등 불거지나

글자크기
SBS funE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SBS funE l 강경윤 기자] 데뷔 이후 최고의 전성기를 보내고 있는 배우 성훈(38·방성훈)의 소속사가 한 화장품 업체와 전속모델 불이행을 놓고 갈등을 빚을 가능성을 보이고 있다.

논란의 시작은 2018년 8월로 거슬러 올라간다. 당시 성훈의 소속사 스탤리온 엔터테인먼트는 화장품 전문기업 J업체와 헤어 제품을 론칭하는 동업계약을 맺고, 성훈이 전속모델로서 프로모션에 참여하도록 약속했으나 제대로 이뤄지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해 2월 스탤리온 측이 오히려 J업체를 상대로 2억대 소송까지 제기했지만 법적 공방 끝에 결국 패소했다. 법원은 스탤리온 엔터테인먼트가 J업체를 상대로 주장한 초상권 및 퍼블리시트권 침해 등이 동업 계약서 상에 위배되는 내용이 아니라고 판시했다. 스탤리온 측은 1심에 불복해 항소했지만 이후 재판에 임하지 않아 결국 항소 각하 명령이 내려지며 원심이 확정됐다.

J업체 측은 이 판결을 근거로 배우 성훈에게 계약대로 모델 활동을 이행하라고 요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J업체 관계자는 SBS funE 취재진에 "아직 광고모델 계약은 여전히 유효하다. 후속 법적 조치와 별개로 제품 홍보를 위한 마케팅은 진행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성훈의 소속사 스탤리온 엔터테인먼트 측은 "J업체가 계약서와 관련 없는 부분까지 모델 초상권을 사용한 모습을 보고 문제를 제기한 것"이라면서 "민사 소송에서 패소한 건 맞지만, J업체를 상대로 배임과 횡령 혐의 등으로 형사고발을 하기 위해 고발장 접수를 준비하고 있다."고 맞섰다.

성훈은 MBC '나 혼자 산다'를 통해 지난해 MBC 방송연예대상 버라이어티 부문 남자우수상을 수상했으며, 지난 3월 개봉한 영화 '사랑하고 있습니까' 등에서 배우로서 활약하고 있다.

사진=백승철 기자

kykang@sbs.co.kr
(mailto:kykang@sbs.co.kr)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