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83132 0432020060160483132 04 0401001 6.1.11-RELEASE 43 SBS 0 false true true false 1590999526000 1590999656000

日 코로나 항체 간이 검사 정확성 논란…양성 판정 90% 번복

글자크기
일본에서 코로나19에 걸렸는지 확인하기 위해 도입한 항체 간이 검사의 정확성이 매우 낮은 것으로 드러나 논란이 예상됩니다.

도쿄대 첨단과학기술연구센터 등 연구팀이 최근 간이 키트를 이용한 항체 검사에서 양성으로 파악된 이들을 대형 장비로 정밀검사한 결과 약 90%가 음성인 것으로 드러났다고 요미우리신문이 1일 보도했습니다.

보도에 따르면 후쿠시마현 소재 히라타 중앙병원에 근무하는 의료·간호 등 종사자 608명을 간이 키트를 이용해 항체 검사한 결과 58명이 양성으로 파악됐습니다.

하지만 이들을 정밀 검사해보니 애초에 양성 판정을 받은 이들 중 89.7%에 해당하는 52명이 음성으로 드러났습니다.

간이 검사키트의 양성 판정이 정밀검사에서 대부분 뒤집힌 셈입니다.

간이 키트 검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은 이들은 정밀 검사에서 모두 음성이었습니다.

고다마 다쓰히코 첨단과학기술연구센터 명예교수는 간이 검사키트에 관해 "감염됐을 가능성이 있는 사람은 신속하게 파악하는 데 도움이 되지만 진단에는 정밀검사 외에 유전자 증폭(PCR) 검사나 증상을 포함한 종합적인 판단이 필요하다"고 지적했습니다.

간이 항체검사키트는 일본 각지의 진료소에서 속속 도입되고 있으며 검사 오류를 보완하지 않는다면 감염 상황을 정확하게 파악하는 데 걸림돌이 될 가능성이 있어 보입니다.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권태훈 기자(rhorse@sbs.co.kr)

▶ '친절한 애리씨' 권애리 기자의 '친절한 경제'
▶ '스트롱 윤' 강경윤 기자의 '차에타봐X비밀연예'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