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82801 1112020060160482801 08 0803001 6.1.12-RELEASE 111 서울경제 49138324 false true true false 1590999060000 1590999117000

5G 가입자 '600만명' 넘었다

글자크기

SKT 285만 923명(45%)

KT 192만 2,701명(30.3%)

LG유플러스 156만 5,232명(24.7%)

알뜰폰 1,061명(0.02%)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5세대(5G) 이동통신 서비스의 가입자가 600만명을 돌파했다.

1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에 따르면 4월말 기준 국내 5G 가입자는 633만 9,917명을 기록했다. 지난해 4월 3일 세계 최초로 5G 서비스를 시작한 지 1년여 만이다. 지난 3월 기준 가입자 588만 1,177명보다 458,740명(7.8%) 늘어났다.

SK텔레콤(017670)이 285만 923명(45%)으로 1위를 기록했다. KT(030200) 192만 2,701명(30.3%), LG유플러스(032640) 156만 5,232명(24.7%), 알뜰폰 1,061명(0.02%) 등 순으로 뒤를 이었다.

월별 5G 가입자는 지난해 8월 88만 2,831명으로 최대치를 기록했다가 11월 롱 텀 에볼루션(LTE) 스마트폰인 애플의 ‘아이폰11’이 출시되자 37만 2,344명으로 급격히 떨어졌다. 올해 2월 삼성전자의 프리미엄 5G 스마트폰 ‘갤럭시 S20’이 출시되자 월 5G 가입자는 40만명 수준을 회복했다. 지난 4월 삼성전자 갤럭시S10 등의 보조금이 증가하면서 458,740명이 가입해 총 5G 가입자는 600만명을 넘어선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5G 품질논란이 계속되고 있다. 최근 이동통신 업계가 민원을 제기한 고객에게만 130만원의 보상금을 주는 등 ‘제멋대로 보상’에 대한 불만도 커지고 있다.
/김성태기자 kim@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