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82512 0122020060160482512 08 0803001 6.1.12-RELEASE 12 전자신문 49138324 false true true false 1590998400000 1591000810000

28GHz 5G, 공공분야 우선도입 유력

글자크기
전자신문

자료 : 게티이미지뱅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28㎓ 대역 5G를 공공부문에 선제 도입하는 방안을 검토한다. 이동통신사 등 기업이 28㎓ 대역 수익모델 발굴에 어려움을 겪는 가운데, 정부 시범 사업이 상용화 마중물 역할을 할 지 주목된다.

과기정통부는 공공 부문 5G 확대와 관련, 28㎓ 활용 시범서비스 모델 구축을 이동통신사, 전문가와 논의한 것으로 확인됐다.

정부가 선도적으로 행정업무 망에 5G를 도입하는 건 세계 최초다. 한국판 뉴딜 일환으로, 5G 인프라 조기 구축을 통해 투자를 촉진하고 미래 성장 동력을 확보하기 위한 행보다.

과기정통부는 중앙정부, 또는 지방자치단체, 공공기관, 학교 등 시범 기관을 지정, 28㎓ 네트워크를 선제 구축해 유선망 대체가 가능한 지를 확인할 계획이다.

28㎓ 대역의 경우, 800㎒ 대역폭을 바탕으로 최저 1ms(0.001)대 초저지연 성능과 최대 20Gbps 속도가 가능하지만, 전파 투과성이 약하다는 점이 문제로 지적됐다. 실증을 통해 구체적 통신 속도와 전파 투과 성능, 활용도를 확인한다.

5G 네트워크슬라이싱 기술을 적용, 보안이 강화된 가상사설망(VPN)을 통해 정부 행정업무망과 인터넷망간 망 분리도 시범 서비스 아이템으로 구상하고 있다.

초저지연 성능 구현을 위한 모바일에지컴퓨팅(MEC) 솔루션의 경우, 실시간 콘텐츠 전송이 필요한 학교망 등에 구축하는 방안을 준비 중이다. CCTV와 사물인터넷(IoT) 망 등 다양한 공공네트워크 중 일부에 28㎓ 5G를 선제 도입하는 내용이다.

과기정통부는 실증결과를 바탕으로 행정안전부와 협의해 28㎓ 5G를 정부 망 전반으로 확대가 가능한지를 검토할 계획이다.

5G의 초고속·초저지연 성능을 활용하면 정부조직 변화와 네트워크 수요 변경에 따른 복잡한 공사없이 기존 유선랜보다 빠른 속도와 안정적 보안을 바탕으로 효과적으로 활용할 수 있게 될 것으로 기대된다. 빠르고 유연한 정부 네트워크를 선제 구축, 초연결 인프라를 바탕으로 행정 업무를 혁신하는 효과를 노렸다.

정부의 공공 5G 28㎓ 서비스 실증 모델은 산업계에도 파급효과가 기대된다. 28㎓ 5G 구축을 위한 공공투자 확대는 물론이고, 일반 업무와 IoT 등 시범서비스를 통해 확립된 실증결과는 다른 기업용(B2B) 서비스에 적용 가능하다.

현재 이통 3사와 네트워크장비 기업 등은 28㎓ 5G 관련, 뚜렷한 수익 모델이 보이지 않는다는 이유로 상용화를 망설이고 있다. 정부 주도 시범서비스를 통해 혁신 서비스모델을 발굴에 성공한다면, 장기적으로 5G B2G·B2B 글로벌 시장 진출을 노려볼 수 있다.

과기정통부는 3차 추가경정예산에 5G 공공서비스 관련 항목을 신청, 28㎓ 시범서비스를 구체화할 계획이다. 이에 앞서 과기정통부는 지난해 '공공분야 5G 서비스 도입 및 확산방안' 정책 연구를 진행한 데 이어, 전문가, 이통사 의견을 수렴하며 준비해왔다.

과기정통부 관계자는 “공공망에 5G 도입을 확대하는 과정에서 28㎓ 대역 서비스 적용을 검토했다”며 “아직 계획을 확정하진 않았다”고 말했다.

박지성기자 jisung@etnews.com

28㎓ 5G 공공망 선제구축 주요내용

[Copyright © 전자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