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82323 1092020060160482323 04 0401001 6.1.12-RELEASE 109 KBS 57702176 false true true false 1590998205000 1590999741000

미국 전역 번진 시위에 코로나19 확산 우려

글자크기
K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국 백인 경찰이 체포 과정에서 흑인 남성을 목 졸라 숨지게 한 사건에 항의하는 시위가 미국 전역으로 확산되면서 코로나19도 번질 수 있다는 우려가 나왔습니다.

현지시각 지난달 31일 뉴욕타임스에 따르면, 미국 식품의약국 국장을 지낸 스콧 고틀리프 박사는 이날 한 방송에 출연해 시위가 새로운 감염 경로가 될 수 있다고 경고했습니다.

고틀리프 박사는 코로나19의 감염률이 떨어졌지만, 여전히 확산세가 있고, 제대로 통제하지 못한 지역 사회에 감염 여지가 남아있다고 말했습니다.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에릭 가세티 시장은 시위대가 지난달 30일 코로나19 검사소를 문 닫게 하면서 시위로 슈퍼 전파가 이뤄질 수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애틀랜타시 케이샤 랜스 보텀 시장은 시위 참가자들에게 이번 주 안에 코로나19 검사를 받으라고 요청했습니다.

의료사학자인 하워드 마르켈 박사는 시위 참가자들은 매우 가깝게 모여있고 시위가 야외에서 일어나지만, 감염이 거의 방지되지 않는다고 뉴욕타임스에 말했습니다.

하지만, 밴더빌트대 감염병 전문가인 윌리엄 샤프너 박사는 바깥 공기는 바이러스를 희석하고 감염성을 낮추며, 미풍까지 분다면 공기 중의 바이러스는 더 희석된다며 감염성이 크지 않다고 설명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 ‘ 코로나19 현황과 대응’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류호성 기자 (ryuhs@kbs.co.kr)

<저작권자ⓒ KBS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