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81948 0032020060160481948 02 0201001 6.1.12-RELEASE 3 연합뉴스 57858643 false true true false 1590997610000 1590997616000 related

음성서도 과수화상병…충북 확진 농가 75곳으로 늘어(종합)

글자크기

간이검사서 '양성' 나온 진천 등 92곳 정밀 진단 중

(청주=연합뉴스) 심규석 기자 = 충북 음성에서도 지난해에 이어 올해 또 과수화상병이 발생하는 등 감염 농가가 늘고 있다.

연합뉴스

과수화상병 방제
[연합뉴스 자료사진]



1일 충북 농업기술원에 따르면 지난달 29일 이후 전날까지 충주 10곳, 제천 4곳, 음성 1곳의 사과밭에서 과수화상병 확진 판정이 나왔다.

이로써 의심 신고가 접수되기 시작한 지난 13일 이후 확진 농가는 총 75곳으로 늘었다.

지역별로는 충주 67곳, 제천 7곳, 음성 1곳이다.

농촌진흥청은 간이검사에서 '양성'이 나온 충주 70곳, 제천 20곳, 음성 1곳, 진천 1곳을 합쳐 92곳을 추가 진단 중이어서 확진 농가가 더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과수화상병은 주로 사과·배 나무에 피해를 주는 세균병이다. 나무가 불에 그슬린 것처럼 말라 죽는 국가검역병이다.

농정당국은 확진 판정을 받으면 과수원 전체의 나무를 매몰 처리하고 있다. 발생률이 5% 이상이면 과수원을 폐원한다.

도내 매몰 면적은 충주 36㏊, 제천 6.3㏊, 음성 0.1㏊를 합쳐 모두 42.4㏊다.

충북에서는 지난해 충주 76곳, 제천 62곳, 음성 7곳을 합친 145곳의 과수원(88.9㏊)에서 과수화상병이 발생했다.

k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