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80060 0912020060160480060 01 0101001 6.1.12-RELEASE 91 더팩트 37814762 false true true false 1590995148000 1590995167000 related

文대통령 "한국판 뉴딜, 국가 미래 걸고 강력 추진"

글자크기
더팩트

문재인 대통령이 1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제6차 비상경제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추격국→선도국으로"…"역대 최대 규모 3차 추경 편성"

[더팩트ㅣ청와대=신진환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1일 "한국판 뉴딜은 추격국가에서 선도국가로 도약하기 위한 새로운 국가발전 전략"이라며 "사람 우선의 가치와 포용 국가의 토대 위에 디지털 뉴딜과 그린 뉴딜을 두 축으로 나란히 세운 한국판 뉴딜을 국가의 미래를 걸고 강력히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청와대에서 주재한 제6차 비상경제회의에서 "우리 경제를 추격형 경제에서 선도형 경제로 전환해 나가면서 대규모 일자리 창출로 새로운 기회를 열어나가겠다"며 이같이 언급했다.

범국가적 차원에서 새로운 일자리 창출을 위한 대규모 사업을 대담하게 추진해 고용의 위기를 새로운 일자리 창출로 극복하는 새로운 기회의 문을 열겠다는 의지로 풀이된다.

문 대통령은 "디지털 뉴딜은 미래형 혁신경제를 선도하기 위한 것"이라며 "D.N.A 생태계와 비대면 산업을 육성하면서 국가 기반 시설을 대대적으로 디지털화해 디지털 경제로의 전환을 속도 있게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또한 한국판 뉴딜의 한 축인 그린 뉴딜을 통해서 지속 가능한 성장의 길을 열어나가겠다며 "국제사회의 책임 있는 일원으로 기후 변화에 적극 대응해 나가면서 새로운 시장과 산업, 일자리를 창출하겠다"고 했다.

이어 "근본적으로 디지털 뉴딜과 그린 뉴딜은 모두 사람을 위한 것"이라며 "전 국민 고용보험의 기초를 놓는 등 고용안정망을 대대적으로 확충하면서 새로운 일자리를 위한 인력 양성, 교육 훈련과 취업 지원 등 포용적인 디지털 경제를 위해 사람 투자를 확대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이번 추경에 담은 한국판 뉴딜 사업은 시작일 뿐"이라며 "신규 사업을 지속적으로 발굴하고 투자 규모를 대폭 확대하며 계속 진화하고 발전해 나가는 프로젝트가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7월에 종합 계획을 내놓을 때 장기적이고 포괄적인 큰 그림과 함께 우리 정부 임기까지 이룰 구체적인 구상을 국민께 보고하겠다고 밝혔다.

더팩트

문 대통령은 1일 청와대에서 열린 제6차 비상경제회의를 주재하고 우리 경제를 추격형 경제에서 선도형 경제로 전환해 나가면서 대규모 일자리 창출로 새로운 기회를 열어나가겠다고 밝혔다. 사진은 지난해 8월 서울 중구 동대문디자인플라자에서 열린 한 채용박람회에서 채용공고를 보는 한 청년. /이덕인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문 대통령은 하반기 과감한 재정 투입을 계속하기 위해 정부는 단일 추경으로 역대 최대 규모의 3차 추경을 편성했다고 알렸다. 경제 위기 극복을 최우선에 두고 정부의 재정 역량을 총동원하겠다는 의지가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문 대통령은 "금주 중 제출 예정인 추경안에 대해 국회의 조속한 심의와 처리를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연이은 추경 등으로 재정건정성 우려와 관련해서도 "3차 추경까지 더하더라도 우리의 국가채무비율 증가폭이 다른 주요국들의 증가폭보다 훨씬 적다는 것을 감안해달라"고 했다.

문 대통령은 포스트 코로나 시대, 선도형 경제로 나아가기 위해 기존의 혁신성장 전략도 강력하게 추진하겠다는 방침이다. K-방역 산업을 수출 동력으로 키우고 바이오, 시스템반도체, 미래차 등 3대 신산업을 우리 경제의 미래 먹거리로 육성하겠다는 계획이다. 또 안심 투자처와 혁신역량에 대한 국제사회의 긍정적 평가를 살려 우리 기업의 유턴과 해외 첨단산업의 유치를 적극 지원하겠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선도형 경제의 기반을 구축하기 위해서는 산업과 경제 구조의 과감한 혁신이 필요하다"라며 "벤처와 스타트업이 디지털 경제의 주역이 되는 생태계를 구축하고, 제조업 혁신과 스마트화를 통해 주력 산업의 경쟁력을 높이겠다"고 언급했다.

아울러 어려움을 겪는 기업과 국민을 위한 버팀목 역할을 더욱 강화한다는 계획이다. 문 대통령은 "자영업자와 소상공인, 위기 기업을 보호하고 특히 국민의 일자리를 지키는 데 역점을 두겠다"면서 "고용 유지 지원을 대폭 확대하고 고용보험 사각지대 해소와 긴급 일자리 제공 등 고용 안전망과 사회안전망을 확충해나가겠다"고 말했다.

shincombi@tf.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