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79904 0292020060160479904 05 0507002 6.1.11-RELEASE 29 OSEN 0 true true true false 1590994860000 1590994975000

‘독한’ 축구기자의 일침 “강정호 선수, 꼭 와야합니까” [야구찜]

글자크기


OSEN

[OSEN=이종서 기자] KBO는 지난 25일 상벌위원회를 열고 강정호에 대한 징계를 내렸다.

강정호는 지난 2016년 12월 음주운전으로 징역 8월, 집행유예를 받았다. 이 과정에서 지난 2009년과 2011년에도 음주 운전으로 적발된 것이 추가로 밝혀지기도 했다.

KBO는 1년 300시간 징계를 내렸다. 징계가 약하다는 이야기가 나왔지만, KBO로서도 최선을 다했다는 입장이다. 강정호 가중 처벌 조항이 법적 처벌 뒤에 제정된 만큼 2016년 음주운전 건은 당시 강정호가 KBO리그 소속이 아니었기 때문에 음주운전으로 적용하지 못했다. 대신 품위 손상이라는 포괄적 규정을 적용했다는 것이 KBO의 설명이다.

강정호는 사과문을 통해 “평생 속죄하겠다”라고 고개를 숙였다. 그러나 여전히 여론은 싸늘했다.

메이저리그에서 두 자릿수 홈런을 치는 등 기량 만큼은 확실하게 증명된 강정호. 실전 감각이 미지수지만, 키움으로서도 올 시즌 종료 후 김하성이 포스팅시스템을 통해 메이저리그 도전을 하는 등 강정호는 필요한 카드다.

강정호를 둘러싼 의견. 그리고 ‘독한 축구기자’의 일침. OSEN [야구찜]에서 다뤘다.

* 촬영시점 이후 강정호는 키움 히어로즈에 KBO 복귀 의사를 전달했다. / bellstop@osen.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