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78108 0512020060160478108 05 0508002 6.1.12-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true false 1590992407000 1590992412000

박혜진, 4시즌 연속 WKBL 연봉퀸 등극

글자크기

김정은, 안혜지, 박지수와 함께 상한선 3억원

WKBL, 2020-21시즌 선수등록 마감 결과 발표

뉴스1

우리은행 박혜진(우리은행)이 4시즌 연봉 WKBL 연봉퀸에 등극했다. /뉴스1 © News1 장수영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정명의 기자 = 박혜진(우리은행)이 4시즌 연속 연봉퀸에 올랐다.

한국여자프로농구연맹(WKBL)은 1일 2020-21시즌 선수등록 결과를 발표했다. 그 결과 박혜진을 비롯해 김정은(우리은행), 안혜지(BNK), 박지수(KB) 등 4명이 연봉 상한선인 3억원을 받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박혜진은 단일리그가 시작된 2007-08시즌 이래로 최다 연속 연봉퀸 기록(4시즌 연속)을 이어갔다. 안혜지(BNK 썸)는 FA 계약을 통해 생애 처음으로 연봉 3억원 고지에 올랐다.

억대 연봉자는 25명이다. 팀별로 살펴보면, 우리은행, 하나은행, KB가 나란히 5명으로 가장 많다. 반대로 삼성생명은 2명으로 가장 적었다. 양인영(하나은행)과 박지현(우리은행) 등 5명은 생애 첫 억대 연봉을 기록하는 기쁨을 누렸다.

샐러리캡 최고 소진율은 우리은행이 기록했다. 우리은행은 박혜진, 김정은과 각각 3억원에 계약하는 등 샐러리캡 14억원을 100% 채웠다. 반면 삼성생명은 가장 낮은 81.43%의 소진율을 기록했다. 구단별 평균 샐러리캡 소진율은 90.96%다.

올 시즌 선수등록을 마친 선수는 총 94명으로 지난 시즌(89명)보다 5명 증가했다. 이들의 평균 연봉은 8128만원으로 지난 시즌 7596만원보다 7% 올랐다.
doctorj@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