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76459 0092020060160476459 04 0401001 6.1.11-RELEASE 9 뉴시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90989930000 1590989940000

홍콩 물류창고 근무 여성, 코로나19 확진…대규모 확산 우려

글자크기

30대 여성과 남편 확진…여성 동료 2명도 코로나19 양성

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문예성 기자 = 홍콩의 한 물류회사 창고에서 근무하던 여성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대규모 확산 우려가 제기되고 있다.

1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종합 물류기업인 케리로지스틱스에서 근무하던 34세 여성과 그의 남편(56)이 전날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면서 이같이 전했다.

홍콩 본토에서 확진자가 발생한 것은 지난달 14일 이후 약 2주만에 처음이다.

홍콩 보건 당국은 "해당 여성과 함께 근무하던 동료 중 2명은 코로나19 진단 검사에서 약한 '양성' 반응을 보였고, 의심증상도 나타났다"고 전했다. 다만 이들 2명은 코로나19 확진자 통계에 포함되지 않았다. 현재 홍콩의 코로나19 누적 확진자수는 1084명이고 사망자는 4명, 퇴원한 환자는 1037명이다.

확진 판정을 받은 여성과 그의 동료 2명은 영국에서 수입되는 과일과 채소에 라벨을 붙이는 일을 야간에 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과 함께 근무하던 25명은 코로나19 감염 여부를 확인하기 위해 검역소로 보내졌고, 같은 건물에서 일한 100명도 코로나19 검사를 받게 된다.

확진 판정을 받은 이 여성은 증상이 심각해져 중환자실에 입원해 있고, 인공호흡기를 하고 있는 상태다.

촹숙콴 홍콩 보건부 위생방역센터 전염병 팀장은 “해당 여성의 동료 두명은 지난 4월 25일과 27일 의심증상이 있었던 것으로 확인돼 직장내 확산이 (오래전에) 진행됐을 가능성을 배제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촹 팀장은 “우리는 정확한 바이러스 전염 경로를 조사 중”이라고 부연했다.

한편 이 여성이 입원했을 당시 3명의 의료진이 보호장비를 착용하지 않은 채 응급 치료에 투입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 의료진도 코로나19 감염 여부를 확인하기 위해 검역소로 보내질 예정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sophis731@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