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75617 0242020060160475617 04 0401001 6.1.12-RELEASE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true false 1590988770000 1590995767000

日 마스크업체의 폭로…"아베 정부, 질보다 양 요구했다"

글자크기
[이데일리 김민정 기자] 아베 신조 일본 정부가 배포한 천 마스크, 이른바 ‘아베노마스크’ 일률 배포와 관련해 제작 업체가 정부의 ‘졸속 제작’ 지시를 폭로했다.

1일(이하 현지시간) 아사히신문은 일본 정부가 마스크 제조를 의뢰한 업체인 고와의 미와 요시히로 사장과의 인터뷰를 통해 이같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당시 고와 측은 급하게 중국과 동남아 등에서 생산한 천 마스크의 품질을 담보하기 위해 검품을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정부 측은 고와의 국내 검품은 1mm 정도의 봉체 오차를 불량으로 처리하기 때문에 “그러면 기일까지 목표의 절반도 조달할 수 없다”는 우려를 제기하며 거부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데일리

아베 신조 일본 총리(사진=AFPBNew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에 따라 일본 정부와 고와가 지난 3월 17일 체결한 납품 계약서에는 “숨은 하자가 발견되더라도 을(고와)에 책임을 추궁하지 않는다”는 면책 조항이 이례적으로 들어갔다고 한다.

그리고 아베 총리는 4월 1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방안의 일환으로 전국 가구당 2매의 천 마스크를 일률 배포한다는 계획을 발표했다.

이후 일본 정부가 배포한 천 마스크는 작고 불량품이 많다는 지적이 끊이지 않았다. 특히 해당 천 마스크에서는 벌레, 곰팡이, 머리카락 등의 이물질이 발견돼 논란이 일었고, 결국 업체는 전량을 회수해 재검품해야 했다.

이에 이 마스크는 아베노믹스(아베의 경제정책)를 빗대서 아베노마스크로 불렸다. 최근에는 ‘아베 총리 혼자서만 쓰는 마스크’라는 뜻으로 해석되며 조롱의 대상이 되고 있다.

이같은 이유로 지난달 27일 기준 아베노마스크의 배포율은 25%에 그치고 있다.

이에 대해 아사히시문은 이 사업이 제2차 세계대전 당시 일본군의 ‘임팔 작전’에 비유되고 있다고 전했다. ‘임팔 작전’은 지금도 무모한 작전의 대명사로 꼽힌다.

일본군은 2차 대전 당시 예상보다 빨리 버마(미얀마의 옛이름) 점령에 성공하자 인도까지 점령하겠다며 1944년 3월 임팔에 쳐들어갔다. 하지만 보급선을 무시한 탓에 3만 명이 숨지는 등 대패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