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74576 1082020060160474576 06 0602001 6.1.11-RELEASE 108 엑스포츠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90986786000 1590986956000 related

'아이콘택트' 이주빈X김명준, 의미심장 친구 사이…하하 "이 자체가 드라마"

글자크기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최희재 인턴기자] ‘아이콘택트’에 김명준과 이주빈이 출연해 설렘을 자아낸다.

1일 방송되는 채널A ‘아이콘택트’에는 드라마 ‘멜로가 체질’의 배우 김명준이 출연, 극 중 상대 역이었던 이주빈에게 눈맞춤을 신청한다. 두 사람의 복잡미묘한 관계는 드라마 뺨치는 설렘으로 보는 이들의 ‘연애세포’를 깨웠다.

김명준은 이주빈에 대해 “촬영 전부터 ‘여사친’이었던, 3~4년 정도 친한 친구 사이였는데 같은 드라마에 상대역으로 캐스팅됐다”며 남다른 인연을 밝힌다. 이어 그는 “하지만 정말 설렘은 없었고 그냥 동네 친구예요”라고 선을 그었다.

드라마 ‘멜로가 체질’에서 두 사람은 직진 로맨스에 빠져드는 연인을 완벽하게 연기했고, MC들은 “친구 사이라도 뭔가 감정이 생길 것 같은데”라며 기대감을 드러낸다.

한편, 이주빈 역시 김명준에 대해 “가족이나 남매 같다”며 “당시 그 친구가 캐스팅은 됐는데 소속사가 없어서 촬영 장면이 겹치는 나와 같은 차를 타고 다니기도 했을 만큼 가까운 사이”라고 밝혔다. 또 이주빈은 “이 친구라면 남녀 사이에 친구도 가능하지 않을까 생각했다”고 ‘남사친’ 김명준에 대한 신뢰를 드러낸다.

그러나 김명준이 이날 눈맞춤을 신청한 이유는 “자주 보던 사이인데 요즘 소원해진 것 같아서”였다. 김명준은 “연락이 평소처럼 잘 닿지 않아서 그 이유를 물어보려고 한다”고 말한다.

이에 MC들은 “동성 친구 간에 연락 안 되면 그냥 '그런가 보다' 하지, 이렇게 눈맞춤까지 신청하지 않는다”며 너스레를 떨었다. 특히 하하는 “이것 자체가 드라마야. ‘멜로가 체질’보다 훨씬 재밌는데?”라며 완전히 몰입한 모습으로 웃음을 자아냈다.

‘아이콘택트’는 1일 오후 9시 50분 방송된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채널A '아이콘택트'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