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74259 0022020060160474259 01 0101001 6.1.12-RELEASE 2 중앙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90986263000 1590990423000 related

이낙연, 6년만의 의원회관 출근…112대1 경쟁률 뚫은 비서관은

글자크기
중앙일보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코로나19국난극복위원장이 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으로 제21대 국회 첫 출근을 하고 있다.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코로나19국난극복위원장이 1일 21대 국회의원으로서 첫 출근을 했다. 국회 의원회관 출근은 2014년 전남지사 선거 출마를 위해 의원직을 사퇴한 후 6년만이다.

이 위원장은 오전 9시께 국회 의원회관 로비에서 “우리 앞에 과제가 너무 많아 머리가 무겁다”고 소감을 밝혔다.

5선 의원이 된 그는 입법활동 계획에 대해 “코로나19 국난 극복에 당장 시급한 것들을 챙겨보겠다”며 “입법 이전에 정부와의 정책 조율 같은 것이 더 시급하다”고 말했다.

이낙연 의원실은 소상공인 대상 금융지원 개선과 공무원의 적극행정 면책조항을 담은 재난안전기본법 개정안 등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을 위한 복수의 법안을 1호 법안으로 준비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여권의 유력 대선주자인 만큼 공동발의 제안도 잇따르고 있다.

이 위원장은 박광온 의원의 사회적 가치법 제정안과 임오경 의원의 체육계 미투 방지법안, 질병관리본부 청 승격 등을 담은 신현영 의원의 정부조직법 개정안에 공동발의자로 참여했다.



5급 비서관에 하정철 미국 변호사



보좌진 구성도 완료됐다. 112대 1의 경쟁률로 화제를 모은 5급 비서관에는 서울 법대 후배인 하정철 미국 변호사가 채용됐다.

이 위원장 측에 따르면 하 비서관은 최근 정책기획위를 퇴직하고 의원실에 합류했다. 그는 서울대 법학과를 졸업하고 미국 조지타운대에서 법학석사를, 미국 에머리대에서 법학박사를 받았다. 미국 뉴욕주 변호사이며, 한국에서는 백석대 법정경찰학부 교수를 지냈다. 2017년 5월 문재인 대통령 당선 후 인수위원회 역할을 했던 국정기획자문위원회를 거쳐 정책기획위에서 전문위원(3급 상당)으로 일했다. 아직 구체적인 업무는 정해지지 않았지만 ‘포스트 코로나’ 관련 정책 수립 등을 맡게 될 것으로 알려졌다.

4급 자리에는 국무총리비서실 정무지원과장을 지낸 노창훈 보좌관과 방송작가 출신으로 총리실 연설비서관 등을 지낸 이제이 보좌관이 뽑혔다. 하 변호사와 같은 5급에는 19대 이낙연 의원실을 거쳐 총리실에서 정무 업무를 도왔던 김대경 비서관이 합류했다. 비서진은 로엔 엔터테인먼트 프로듀서 등을 지낸 염시진 비서 등 대부분 이번 종로 선거 캠프부터 합류한 청년들로 꾸려졌다.

최근 당권 도전을 결심한 이 위원장은 국회 개원 상황과 코로나19국난극복위 활동 등을 고려해 출마 선언 시점을 정할 것으로 보인다.

이 위원장이 이끄는 코로나19국난극복위는 고용 현황 등을 파악하기 위한 현장방문에 나선다. 오는 3일 충북 오송, 8일 경남 창원, 12일 전북 전주, 18일 강원 원주를 차례로 방문할 예정이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