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74206 0512020060160474206 03 0301001 6.1.11-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true false 1590986181000 1590986191000 related

칠레 "한국 주도 코로나19 대응 각료선언문 동참"

글자크기

WTO 일반이사회서 공식화…한·싱·캐·호·뉴 5개국과 협력

뉴스1

유명희 산업부 통상교섭본부장. /뉴스1 DB © News1 박지혜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세종=뉴스1) 권혁준 기자 = 칠레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대응하기 위한 필수 인력 이동과 교역 원활화 각료선언에 동참하기로 했다. 이 선언문은 우리나라가 주도해 싱가포르·캐나다·호주·뉴질랜드 등 5개국이 합의한 바 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지난달 29일 개최된 세계무역기구(WTO) 일반이사회에서 칠레가 '상품과 서비스의 흐름 및 필수적인 인력 이동을 원활히 하기 위한 행동계획에 관한 공동 각료선언문'에 참여한다는 내용을 발표했다고 1일 밝혔다.

앞서 지난달 1일 유명희 산업부 통상교섭본부장의 주도로 한국·싱가포르·캐나다·호주·뉴질랜드 통상장관들이 해당 선언문에 합의했다. 이는 코로나 위기에도 필수적인 교역·인력 흐름을 보장하기 위해 채택된 것으로, 이번 WTO 일반의사회 의제 중 하나로 논의됐다.

우리 정부는 5개국 공동 각료선언문이 Δ글로벌 공급망 흐름 보장 Δ필수 인력 이동 원활화 Δ무역과 투자에 미치는 부정적 영향 최소화 등 코로나19에 대응해 무역로를 개방적으로 유지하기 위한 구체적 협력 계획을 담고 있다고 소개했다.

특히 코로나19 상황에서도 상품·서비스·인력의 필수적 흐름을 유지하도록 해 위기 극복에 기여하고, WTO 체제의 적실성과 실효성을 입증하는 데도 효과적일 것이라고 역설했다.

칠레 측은 "코로나19가 무역과 투자에 미치는 부정적 영향을 최소화하고, 위기상황에서도 자유무역을 수호하기 위한 국제공조의 모범사례"라고 높이 평가하면서, 이 선언문에 참가한 5개국과의 협력을 강화하겠다고 공식 선언했다.

산업부는 "이번 WTO 일반이사회 의제화와 칠레의 참여 발표로, 그간 우리 측이 팬데믹 상황에서도 교역과 필수 인력 흐름을 유지하기 위해 추진해 온 협력이 보다 확대되는 한편 다자협력으로 발전했다"고 평가했다.

정부는 6개국 공동 각료선언문을 활용해 코로나19 대응 통상분야 협력을 구체화하고 심화하기 위한 논의를 지속할 예정이다.
starburyny@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