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73889 0512020060160473889 02 0213012 6.1.11-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true false 1590985450000 1590985470000 related

제주, 공공시설·공영관광지 부분 개방 2주 연기

글자크기

제주 단체여행 후 '목회자모임' 집단감염 후속조치

'방역 최우선'…18일부터 사전예약제 등 시범 운영

뉴스1

1일 오전 제주여행 후 경기도에서 잇따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교회 목회자 일행이 다녀간 서귀포시 안덕면 오설록티뮤지엄에 임시 폐쇄 안내문이 붙어 있다. 도 역학조사 결과 이들은 지난 25일 오후 3시17분에서 49분 사이 오설록티뮤지엄과 이니스프리 제주하우스를 들른 것으로 확인됐다.2020.6.1/뉴스1 © News1 오현지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제주=뉴스1) 강승남 기자 = 제주특별자치도가 지난달 25~27일 단체로 제주를 여행한 수도권 목사 등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로 드러나자 공공시설과 공영관광지 개방을 2주 연기했다.

제주특별자치도는 '제주형 생활 속 거리두기' 시행계획에 따라 사전예약제와 정원 제한 등의 방식으로 4일부터 시행하려던 도서관 등 공공시설과 야외 공영관광지의 부분 개방 시기를 오는 18일로 연기한다고 1일 밝혔다.

이에 따라 전면 개방시기도 6월22일에서 7월6일로 늦춰졌다.

지난 주말 제주도내 '코로나19' 15번째 확진자가 발생한데 이어 제주를 단체여행 후 경기도 군포시와 안양시의 목회자모임 일행 중 6명이 확진판정을 받자 '방역 최우선' 관점에서 내린 결정이다.

제주도는 공공시설물에 대해 밀집도와 밀폐여부 등 시설별 상황을 고려해 운영계획을 보완할 예정이다.

또 시범운영기간(6월18일~7월5일)에는 기존 방침대로 사전예약제와 정원 제한 등을 토해 수용인원의 절반 규모로 입장이 이뤄지도록 할 방침이다.

각종 행사를 비롯한 회의도 가급적 영상이나 서면, 전화 등을 적극 활용하도록 권고한다.

불가피한 경우에 한해 소규모 행사만 열도록 하는 대신 참석인원을 최소화하고 시간을 단축하도록 안내한다.

앞서 제주도는 지난달 31일 원희룡 지사 주재로 '제주형 생활방역위원회' 긴급회의를 열고 도민과 관광객의 불안감을 최소화할 수 있도록 확진자 동선에 노출된 도민 등에 대한 무료 검사 지원과 공공시설 개방 보류 등을 논의했다.
ksn@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