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73323 0522020060160473323 05 0509001 6.1.12-RELEASE 52 뉴스핌 0 false true true false 1590984240000 1590984301000

KPGA 스킨스게임 나선 박상현 "코로나로 휴식... 직장 잃은 기분 알것 같았다"

글자크기
[용인=뉴스핌] 김용석 기자 = "20여년동안 고속도로를 달린 것 같다. 중간에 휴게소에서 많이 보충했으니 이젠 달려갈 때가 된 것 같다."

경기도 용인시에 위치한 플라자CC 미디어센터에서 1일 진행된 'KPGA 스킨스 게임 2020'에 나선 박상현의 말이다. 코로나19로 인해 열리지 못하던 KPGA는 이벤트 대회를 시작으로 기지개를 폈다.

뉴스핌

이벤트 대회전 열체크하는 박상현. [사진= KPGA]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핌

제네시스 차량 앞에서 포즈를 취한 박상현. [사진= KPGA]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 대회엔 KPGA 대표 선수 4명이 참가해 2팀으로 나눠 승부를 펼친다.

지난해 '제네시스 대상' 문경준(39·휴셈), '제네시스 상금왕' 이수민(27·스릭슨)이 한 팀, 2018년 '제네시스 상금왕' 박상현(37·동아제약)과 '명출상(까스텔바작 신인상)' 함정우(26·하나금융그룹)가 짝을 이뤘다.

오랜만의 경기인 탓인지 스킨스게임을 앞둔 인터뷰장 분위기는 진중했다.

선수들은 대회가 없어 힘든 점들을 먼저 공개했다.

문경준은 "남자 선수들은 여자 선수들과 달리 스폰서와의 계약도 많지 않다. 상위 선수들은 괜찮은 편이지만 대부분 선수들은 힘들다. 라운드도 레슨도 다니고 해야 해 쓰는 돈은 비슷하지만 들어오는 돈이 없다. 마이너스 통장을 쓰는 선수도 많다고 들었다"고 했다.

특히 박상현은 감정이 복받쳐 잠시 흐느끼기도 했다.

박성현은 "선수들 모두 (오랜만의 경기에) 느끼는 게 많다. 시합 하나하나가 소중하다. 직장을 잃은 사람의 심정을 알 것 같다"고 했다. 이 대목에서 그의 눈엔 눈물이 그렁했다.

이어 "2020년 들어 처음 열리는 대회다. 좋은 이벤트를 하게 돼 영광이다. 좋은 게임을 할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함정우는 "오랫동안 쉰적이 별로 없었다. 스윙등 많이 교정했다. 열심히 해 진짜 나를 보여주겠다"고 말했다.

이수민은 "6개월만의 대회 훈련에 준비를 많이 했는데 어려운 시기(코로나19)가 찾아왔다. 준비한 것을 재밌게 해보겠다"고 밝혔다.

각 홀마다 일정 상금이 걸려있고 가장 좋은 성적을 낸 선수가 속한 팀이 상금을 획득하게 된다. 문경준과 이수민 조는 '희망브리지 전국재해 구호협회'에, 박상현과 함정우 팀은 '국경없는 의사회 한국지부'에 상금을 기부한다. 또한 출전 선수 4명은 이름으로 희망브리지 전국재해 구호협회에 마스크 2500장도 전달한다.

KPGA는 7월 개막전을 치른다. 7월2일부터 경남 창원시 소재 아라미르CC에서 열리는 '우성종합건설 아라미르CC 부산경남오픈'을 시작으로 총 11개 대회가 열릴 예정이다. 6월 예정됐던 '하나은행 인비테이셔널' 등이 코로나19 여파로 모두 7개의 대회가 취소됐다.

fineview@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