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72441 0032020060160472441 02 0211001 6.1.12-RELEASE 3 연합뉴스 0 true true true false 1590981496000 1590993704000 related

267개 해수욕장 순차 개장…"단체방문 자제하고 방역지침 준수"(종합)

글자크기

방문기록 작성·발열체크·백사장 차양시설 2m 간격 설치

정부, '해수욕장 코로나19 대응반' 통해 방역 상황 점검

연합뉴스

해운대 해수욕장 안전개장
(부산=연합뉴스) 차근호 기자 = 부산 해운대해수욕장이 안전개장을 시작한 1일 물놀이 구간 앞 해수욕장 백사장에 설치된 망루에 안전요원이 배치돼있다. 2020.6.1 ready@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기훈 기자 = 부산 해운대 해수욕장이 1일 개장하는 것을 시작으로 전국의 260여개 해수욕장이 7월까지 순차적으로 문을 연다.

이에 정부는 해수욕장을 통한 신종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해수욕장 관련 방역지침을 확정해 배포하는 동시에 현장 점검에도 나서기로 했다.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은 이날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오늘 부산 해운대와 송정 해수욕장을 시작으로 7월까지 전국 267개소 해수욕장이 개장할 예정"이라며 "정부는 해수욕장 이용객의 안전, 감염병 예방과 확산 방지를 위한 지침을 마련해 배포했다"고 밝혔다.

윤 방역총괄반장은 이어 방역지침과 관련, "우선 이용객 밀집을 방지하기 위해 한적한 중소형 해수욕장을 이용해주시길 당부한다"면서 "회사, 학교 수련회 등 단체 방문을 자제하고 가족 단위 등 소규모 방문을 요청한다"고 말했다.

정부는 피서객들의 중소형 해수욕장 방문을 유도하기 위해 지난해 해수욕장 방문객수 등 관련 정보를 해양수산부와 지방자치단체 홈페이지 등을 통해 안내할 계획이다.

정부는 또한 관리사무소 등 해수욕장 내 다중이용시설 방문 시에는 발열 검사, 손 소독, 방문기록 작성 등의 방역 수칙을 철저히 준수하도록 했다.

아울러 백사장의 차양 시설은 2m 간격으로 설치하고, 샤워장은 한 칸 떨어져 사용하며 침 뱉기 등을 자제하도록 했다.

연합뉴스


김태경 해양수산부 해양레저관광과장은 민간 사업자가 주로 설치하는 백사장 차양 시설의 경우 실효성 있는 대책이 필요하다는 지적에 대해 "대체로 운영을 위탁받은 민간 쪽에서 차양을 설치하고 수익 때문에 (차양을) 빼곡하게 설치했었다. 사실 이 부분에 대해 별도의 행정조치를 가할 수 있는 수단은 없다"면서 "다만 이번에 수칙 안에 차양을 2m 간격으로 설치하도록 했고, 운영 요원이 지속해서 지도하기 때문에 충분히 지켜질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정부는 해수부를 중심으로 지자체별 '해수욕장 코로나19 대응반'을 구성해 방역 상황을 매일 점검할 계획이다.

또 조기 개장하는 해수욕장을 대상으로 운영 및 방역지침의 이행 여부를 모니터링하는 동시에 주요 해수욕장 약 60곳에 대해서는 개장 전에 현장 점검을 하기로 했다.

이와 함께 2일부터 9일까지 시군구 해수욕장 관계관 회의를 열어 보완책을 마련하고 상황에 따라 지침의 탄력적 운영도 검토한다는 방침이다.

kihu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