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70748 1192020060160470748 04 0401001 6.1.11-RELEASE 119 연합뉴스TV 60518933 true true true false 1590978899000 1590978916000

美유혈시위 전역으로 확산…흑인 분노 이유는?

글자크기
美유혈시위 전역으로 확산…흑인 분노 이유는?

[앵커]

미국에서 흑인 남성이 백인 경찰관의 강압적인 체포로 숨진 데 대한 항의 시위가 전역으로 확산하고 있습니다.

곳곳에서 약탈과 방화를 동반한 폭동과 함께, 일부에서는 총격 사건도 발생했습니다.

유색인종에 대한 뿌리 깊은 차별과 코로나19 사태 장기화 등이 원인으로 꼽힙니다.

워싱턴 윤석이 특파원입니다.

[기자]

백인 경찰의 강압적인 체포로 흑인 남성이 숨진 이른바 '조지 플로이드 사건'에 항의하는 시위가 미국 내 70여 개 도시로 번졌습니다.

곳곳에서 약탈, 방화를 동반한 폭동은 물론 총격 사건까지 잇따르면서 최소 4명이 숨졌고, 체포된 시위대만 1천600명을 넘겼습니다.

현재 20여개 도시에서 야간 통행금지령이 발동됐고, 수도 워싱턴DC와 캘리포니아주 등 12개 주가 주 방위군을 소집한 상황입니다.

<팀 월즈 / 미네소타주 지사> "현시점에서 사태는 아직 끝나지 않았습니다. 오늘 밤까지 통행 금지를 연장할 것 입니다."

뉴욕타임스는 "전국의 많은 도시에서 동시에 통금령을 내린 것은 1968년 마틴 루서 킹 목사 암살 사건 이후 처음"이라고 보도했습니다.

뿌리 깊은 인종차별 문화 속에서 또 한 명의 흑인이 차별적인 대우로 숨진 데 대한 분노가 일차적인 원인으로 꼽힙니다.

1992년 로스앤젤레스 '로드니 킹 구타 사건'과 2014년 세인트루이스 '퍼거슨 총격 사망 사건' 등 유사한 일이 끊이지 않는다는 점도 거론됩니다.

<시위 참가자 / 뉴욕시> "우리는 단지 '조지 플로이드' 때문에 여기에 온 게 아닙니다. 이 나라에서 유색인종에 대한 불의의 역사가 이어지고 있기 때문에 여기에 있습니다."

트럼프 행정부 출범 이후 강화되온 '백인 우월주의 문화'도 영향을 줬다는 분석도 나옵니다.

여기에다 코로나19 사태 속에서 흑인층이 감염은 물론 실직 등 더 큰 타격을 입고 있다는 점도 분노에 기름을 부었습니다.

워싱턴에서 연합뉴스TV 윤석이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