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70432 0372020060160470432 03 0306001 6.1.12-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90978520000 1590987522000 related

“줍줍이라고 묻지마 청약 말아야”

글자크기

권소혁 롯데건설 분양소장의 조언

14년간 경험 ‘주택청약의 정석’ 출간

경쟁률 치열한데…부적격 사례 속출

거주지역·공급지역 기준도 따져봐야

헤럴드경제
헤럴드경제
“줍줍이라고 해서 무조건 넣고 볼 게 아니라, 청약이 미달된 단지인지도 따져봐야 합니다. 청약이 마감된 단지의 미계약분을 계약해서 얻게 된 분양권은 주택으로 보기 때문이죠.”

권소혁(사진) 롯데건설 자산운영사업부문 책임(분양소장)은 최근 청약자가 대거 몰리는 무순위청약, 일명 ‘줍줍(줍고 줍는다)’도 “알고 뛰어들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여기서 마감은 공급세대 수 기준이고, 예비 당첨자는 고려 대상이 아니라는 점도 포인트라고 했다. 분양권이 주택 수에 포함되면 추후 청약·대출 시 제한을 받게 된다. 어렵게 당첨되고 계약 포기 사태를 맞지 않으려면 이런 점도 두루 고려해야 한다는 게 그의 조언이다.

권 소장은 청약에는 도가 튼 사람이라 불린다. 지난 14년간 롯데건설에서 분양업무를 담당하며 전국에서 들끓었던 ‘내 집 마련’의 열기를 직접 피부로 경험했다.

그는 이때 사소한 실수로 당첨이 취소된 사례도 무수히 접했다. 현장에서 주의사항을 알리는 것만으로는 한계가 있다고 느껴 지난해 ‘주택청약의 정석’이라는 책도 펴냈다. 권 소장은 “청약제도가 계속 변하는 까닭에 일반인이 다 챙길 수 없는 부분이 생긴다”며 “가점이 높은데도 기준을 몰라 떨어지는 사례가 많다는 걸 알고 직원용 교재로 만들던 내용을 일반에 공개하게 됐다”고 말했다.

권 소장에 따르면 청약자들이 가장 어려움을 겪는 부분은 재당첨 제한과 청약 1순위 자격요건이다.

일단 세대 내 당첨자가 있으면 세대주·세대원 모두 재당첨 제한을 적용 받는다. 지난 4월 중순부터 분양가상한제 주택과 투기과열지구 내 주택 당첨자는 10년, 조정대상지역 주택 당첨자는 7년간 재당첨이 제한된다. 지역·평형에 따라 1~5년을 적용하던 데서 강화된 것이다.

이와 별도로 투기과열지구·청약과열지역 청약 1순위 자격요건에는 ‘주택 기준으로 과거 5년 이내 다른 주택의 당첨자가 된 세대에 속해선 안 된다’는 규정이 있다. 이는 당첨된 주택의 지역·종류에 상관없이 적용된다. 바로 이 부분이 재당첨 제한(이전까지 최대 5년)과 맞물리면서 가장 헛갈리는 부분이 됐다는 게 권 소장의 설명이다.

그는 “재당첨 제한은 그 기간 내 청약이 아예 불가능하다는 것이고, 1순위 자격조건이 안 된다는 것은 2순위는 할 수 있다는 말”이라며 “규제지역에서 1순위 청약을 넣어 놓곤 과거 지방에서 당첨된 사례가 뒤늦게 밝혀져 부적격이 된 경우가 많았다”고 했다.

권 소장은 청약의 기준이 현재 거주하는 지역인지, 청약하려는 지역인지도 잘 따져봐야 한다고 조언했다. 대표적으로 예치금은 현 거주지, 청약통장 가입 기간은 단지가 공급되는 지역의 기준을 따른다. 예를 들어 경기 안성의 1순위 청약자격은 통장 가입 기간 1년 이상, 예치금 200만원(전용 85㎡ 이하)이다. 서울의 해당 요건은 각각 2년 이상, 300만원이다. 예치금 200만원을 채운 안성시민은 통장 가입 기간(2년)만 충족하면 1순위 ‘기타지역’으로 서울에 청약할 수 있다.

같은 지역에서도 규제지역 여부에 따라 차이가 있다는 점도 눈여겨볼 부분이라고 권 소장은 꼽았다. 가입한 지 1년 된 청약예금이 있는 용인시민은 처인구에서 1순위 청약을 할 수 있지만, 수지구에서는 할 수 없다. 청약과열지구인 수지구는 1순위 청약 요건이 통장 가입 기간 2년 이상이기 때문이다.

양영경·이민경 기자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