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70177 0112020060160470177 08 0803001 6.1.12-RELEASE 11 머니투데이 0 false true true false 1590978138000 1590978246000

제2의 n번방 막아라…특정 채팅앱 실행하면 카메라 자동차단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김주현 기자] [청소년용 사이버안심존 앱에 몸캠피싱 방지 기능 탑재 ]

머니투데이

/사진제공=방송통신위원회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방송통신위원회(이하 방통위)는 디지털 성착취 위험으로부터 아동·청소년을 보호하기 위해 사이버안심존 앱에 '몸캠피싱 방지' 기능을 추가했다고 1일 밝혔다. 사이버안심존은 과의존 예방, 유해정보 접근 차단 등을 위해 방통위에서 보급하고 있는 청소년용 스마트폰 관리 앱이다.

몸캠피싱은 채팅앱 등을 통해 피해자에게 접근해 알몸 또는 신체의 일부분을 촬영토록 유도하고 악성코드를 심어 몸캠 영상과 연락처를 확보한 다음 영상유포를 빌미로 금품을 요구하거나 성착취를 하는 수법이다.

머니투데이

/사진제공=방송통신위원회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몸캠피싱 방지기능은 청소년이 채팅앱 내에서 카메라를 켤 경우 이를 차단하는 기능을 제공한다. 또 채팅 상대방의 악성코드 파일 설치를 막기 위해 파일 다운로드를 차단하는 기능도 있다. 몸캠피싱 방지 기능이 적용되는 채팅앱은 학부모가 자율적으로 선택할 수 있다.

사이버안심존 앱을 설치한 이용자는 앱마켓에서 업데이트하면 즉각 해당 기능을 이용할 수 있다. 신규 이용자는 앱마켓에서 사이버안심존 부모/자녀용 앱을 내려받으면 된다.

한상혁 위원장은 "N번방 사건처럼 몸캠피싱을 통한 청소년 성착취가 심각한 사회문제로 대두되고 있어 신속하게 청소년 보호 SW 개발을 완료했다"며 "앞으로 학교현장이나 시‧도교육청 등과 긴밀히 협의해 서비스를 적극적으로 보급하는 등 인터넷상 청소년 보호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따.

몸캠피해 방지 기능이 포함된 '사이버안심존' 서비스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사이버안심존 홈페이지나 고객센터에서 안내받을 수 있다.

김주현 기자 naro@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