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61898 0432020060160461898 03 0301001 6.1.12-RELEASE 43 SBS 0 false true true false 1590965830000 1590965886000 related

12·16 대책 5개월…강남 아파트 2%로 잡혔는데 성북구 10% 상승

글자크기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 서울 송파구 잠실 롯데월드타워에서 바라본 인근 아파트 단지

지난해 12·16 주택시장 안정화 대책 발표 이후 5개월 동안 서울 아파트값이 평균 5%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초고가 아파트에 대한 대출 규제 강화 등으로 강남·서초·송파 등 '강남 3구'는 2% 안팎 상승에 그쳤으나 동대문·성북구 등 비강남권은 최고 10% 넘게 뛰며 풍선효과가 나타났습니다.

KB국민은행 부동산 리브온의 월간 KB주택가격동향 자료에 따르면 지난달 서울의 ㎡당 아파트 평균 매매가격은 1천65만 원으로, 5개월 전인 작년 12월(1천16만 원)과 비교해 4.9%(49만 원) 상승했습니다.

3.3㎡당 163만 원 오르고, 전용면적 84㎡ 아파트 기준으로 보면 4천156만 원 상승한 셈입니다.

이런 상승 폭은 직전 5개월(작년 7월부터 12월까지) 동안 서울 아파트값이 7.0% 오른 것과 비교하면 다소 누그러진 것입니다.

최근 5개월간 강남구 아파트값은 평균 2.3%, 서초구는 2.2%, 송파구는 1.5% 오르는 데 그쳤습니다.

이들 '강남 3구'는 서울 전체 25개 구 가운데 오름폭이 가장 적은 3개 구에 해당합니다.

직전 5개월(작년 7∼12월) 동안 아파트값 상승률이 강남구는 7.5%, 서초구 8.0%, 송파구 10.8%에 달했던 것과 비교하면 상승세가 크게 꺾인 것입니다.

반면, 동대문구는 최근 5개월 사이 아파트값이 평균 10.2% 올랐고, 성북구는 10.1% 오르는 등 10% 넘게 상승했습니다.

강북구(7.7%)와 구로구(7.3%), 금천구(7.2%), 관악구(7.0%)가 7% 넘게 올랐고, 성동구(6.9%), 강동구(6.5%), 서대문구(6.4%), 양천구(6.4%), 동작구(6.0%)도 6% 넘게 상승했습니다.

영등포구(5.6%)와 은평구(5.5%), 마포구(5.3%), 중랑구(5.1%) 등 서울 대부분 지역의 아파트값 상승률이 5%를 넘겼습니다.

정부가 12·16대책에서 15억 원 이상 아파트에 대한 대출을 전면 금지하면서 초고가 아파트가 몰린 강남권 아파트값은 오름세가 꺾였지만, 비강남권의 9억 원 이하 중저가 주택은 풍선효과로 가격이 더 오른 것으로 분석됩니다.

상승세는 다소 꺾였지만, 아파트값이 계속 오르면서 서울의 전용면적 84㎡ 아파트 평균 매매가격은 8억9천471만 원으로, 9억 원에 바짝 다가섰습니다.

전용 84㎡ 평균 아파트값은 강남구 16억7천570만 원, 서초구 14억6천88만 원, 송파구 11억4천171만 원 등 순으로, '강남 3구'가 모두 10억 원을 넘겼습니다.

'강남 3구'를 제외하면 최근 아파트값이 급등한 '마용성'(마포·용산·성동구) 중 한 곳인 용산구가 유일하게 11억6천209만 원으로 10억 원을 넘겼고, 성동구(9억9천666만 원)와 마포구(9억6천949만 원)는 10억 원 턱밑까지 올랐습니다.

서울에서 84㎡ 아파트값이 평균 6억 원 이하인 곳은 은평구(5억8천707만 원), 강북구(5억5천437만 원), 중랑구(5억4천622만 원), 금천구(5억4천140만 원), 도봉구(5억3천102만 원) 등 5곳에 불과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유영규 기자(ykyou@sbs.co.kr)

▶ '친절한 애리씨' 권애리 기자의 '친절한 경제'
▶ '스트롱 윤' 강경윤 기자의 '차에타봐X비밀연예'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