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61682 0722020060160461682 04 0401001 6.1.12-RELEASE 72 JTBC 0 true true true false 1590964680000 1590964819000

영국 외무장관 "홍콩인들 외면 않을 것"…시민권 부여 검토

글자크기


[앵커]

1997년 홍콩을 중국에 반환했던 영국이 중국의 홍콩 국가 보안법 제정을 거듭 비판하고 있습니다. 영국 외무장관은 "홍콩에 대한 영국의 책무를 외면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영국 해외 시민 여권을 가진 홍공 사람들이 영국으로 올 수 있도록 권리를 부여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단순 방문 뿐만 아니라 거주와 노동의 권리까지 주겠다는 방침입니다.

박소연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이번엔 영국 외무장관이 나섰습니다.

BBC 방송에 출연한 도미닉 라브 장관은 "홍콩에 대한 영국의 책무를 외면하지 않을 것"이라고 했습니다.

중국이 홍콩보안법을 강행 처리하자 영국해외시민여권을 가진 홍콩 시민들이 영국에 올 수 있도록 권리를 부여하겠다는 겁니다.

영국해외시민 여권은 1997년 영국이 홍콩을 중국에 반환하기 전에 홍콩 주민이 소지했던 여권을 대체한 것입니다.

그동안 무비자로 영국을 방문할 수만 있었는데 최근 영국 정부는 영국 안에서 거주와 노동의 권리까지 확대해 주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습니다.

해당 여권을 보유한 홍콩인은 현재 290만 명으로 추정됩니다.

중국은 지난달 28일 전국인민대표대회 전체회의에서 외국 세력의 홍콩 내정 개입 금지 등을 담은 홍콩보안법을 통과시켰습니다.

홍콩 내에서는 홍콩보안법 반대 시위가 본격화할 움직임이 나타나고 있습니다.

홍콩 민주화 운동 진영이 오는 4일 천안문 민주화 시위 희생자 추도 집회를 어떤 방식으로든 열겠다고 강조하고 나선 겁니다.

하지만 홍콩 경찰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이유로 추도 행사를 불허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습니다.

한편 지난 주말 우려와 달리 범민주 시위대와 경찰간 충돌은 발생하지 않았습니다.

박소연 기자 , 김영선

JTBC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