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61582 0102020060160461582 02 0201001 6.1.11-RELEASE 10 서울신문 0 false true true false 1590964166000 1590964265000 related

위안부 피해자 유족 단체, 오늘 ‘윤미향 비판’ 기자회견

글자크기
서울신문

더불어민주당 윤미향 당선인이 29일 오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의기억연대 활동 당시 회계 부정 등 각종 의혹에 대한 입장을 밝힌 후 취재진의 질문을 듣고 있다. 2020.5.29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일제 강제징용과 위안부 피해자 유가족들의 단체가 정의기억연대(정의연)와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비판하는 기자회견을 연다.

태평양전쟁희생자유족회는 1일 오후 2시 인천 강화군 선원면 알프스식당에서 윤미향 의원의 사퇴와 정의연의 해체를 주장하는 기자회견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이날 기자회견에는 위안부 피해자 유가족 2명도 참석할 것으로 알려졌다.

양순임 유족회 대표는 “윤미향 의원은 지난달 29일 기자회견에서 자중했어야 한다. 변명하고 감춘다고 해도 역사의 어딘가에 남아 있다”면서 “사법부에 이미 고발됐으니 ‘죄송하다’고 사과했어야 했는데 거짓말만 했다”고 비판했다.

유족회는 태평양전쟁 당시 일본에 의해 강제 동원된 군인, 강제징용 피해자, 위안부 피해자와 그 가족들이 1973년 결성한 단체로 1994년 사단법인으로 등록됐다.

유족회 관계자는 이날 기자회견이 수십년간 관련 활동을 해온 양 회장이 자신이 보고 들었던 것을 바탕으로 윤미향 의원과 정의연의 잘못을 지적하는 방식으로 진행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특히 이 관계자는 양 회장이 위안부 할머니로부터 들었던 유언을 윤미향 의원과 정의연이 무시했다는 내용을 공개할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유족회는 기자회견을 알리는 보도자료를 통해 윤미향 의원이 30년간 위안부 문제를 악용했으며 정의연은 본래의 목적을 잃고 또 하나의 시민 권력이 됐다고 지적했다.

신진호 기자 sayho@seoul.co.kr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