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61347 0562020060160461347 05 0507001 6.1.11-RELEASE 56 세계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90962400000 1590962477000

MLB 토론토, 마이너리거 29명 대거 방출… 무명 선수들 '코로나 실직' 본격화

글자크기

구단 재정난 타개 위한 고육책 / 급여 지급도 6월 이후 불투명

코로나19 충격파 속에 한없이 미뤄졌던 미 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가 7월 중 재개를 도전 중이다. 그러나 경기가 시작돼도 피해는 막대하다. 남은 시즌이 무관중 단축 시즌으로 치러질 가능성이 큰 탓이다. 이에 구단들은 선수들에게도 고통분담을 요구하고 있다. 메이저리그 토론토의 류현진(33)도 당초 예정됐던 247억원 연봉이 64억원으로 4분의 1토막 나는 피해를 보게 됐다.

세계일보

코로나19로 인한 충격파 속에 류현진의 소속팀인 토론토가 수십명 마이너리거들을 방출하는 등 수많은 선수들이 직장을 잃을 위험에 처했다. 사진은 마이너리그 경기가 펼쳐지고 있는 경기장의 모습. AP연합뉴스


여기에 팬들의 시야 바깥 마이너리거들은 더 큰 피해를 안고 가게 됐다. 적지 않은 선수가 직장을 잃게 된 것. 미국 스포츠전문매체 ESPN이 지난 29일 “수백명의 마이너리그 선수들이 일자리를 잃었다”고 보도한 데 이어 이번엔 류현진의 소속팀 토론토도 수십명의 마이너리거들을 내보냈다. 캐나다 현지 매체인 스포츠넷은 31일 “토론토가 어제 총 29명의 마이너리그 선수를 퇴출했다”고 밝혔다. MLB 구단들이 재정적 어려움을 타개하기 위해 마이너리그 선수들의 고용을 정리할 것이라는 예상은 코로나19 사태 초기부터 이어져 왔다. 결국 시즌 개막을 앞두고 예상이 현실화됐다. ESPN은 “1000명 이상 선수들의 야구 커리어가 끝날 것으로 본다. 마이너리그가 재앙을 맞았다”고 보도한 바 있다.

남은 선수들도 상당수가 언제까지 급여를 받을 수 있을지 불투명하다. 30개 구단 중 16개 구단은 원래 예정됐던 시즌 마감일인 8월 말까지 급여를 지급하겠다는 방침이지만 토론토와 로스앤젤레스 다저스, 뉴욕 메츠, 탬파베이 레이스, 텍사스 레인저스 등 10개팀은 6월까지만 마이너리거들에게 급료를 줄 예정이다. 영세구단으로 손꼽히는 오클랜드는 5월 말로 마이너리거 급료 지급을 중단한다고 밝혔다.

더 큰 문제는 이들이 내년에도 야구를 계속할 수 있을지 불확실하다는 점이다. 오랫동안 비대했던 마이너리그 조직의 ‘구조조정’을 계획해 왔던 MLB가 코로나19 충격파 속에 팀 축소를 본격적으로 모색하고 있기 때문이다. 지난 4월 “MLB가 산하 마이너리그 구단 수를 기존 160개에서 120개로 줄이기로 했다”는 보도가 현지에서 나와 마이너리그 사무국과 구단들이 반발하기도 했다. 그러나 어떤 식으로든 조직의 축소는 진행될 가능성이 크다. 이미 메이저리그 구단들은 마이너리그의 중요 선수 공급수단인 신인 드래프트를 대폭 축소하기도 했다. 지난해까지 40라운드 총 1200여명이 선발됐던 MLB 드래프트는 올 시즌은 5라운드 150명만으로 간소하게 치러진다.

서필웅 기자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