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61018 0562020060160461018 05 0506001 6.1.12-RELEASE 56 세계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90958800000 1590958981000

'초보 감독' 김남일, 최용수 넘고 '무패행진'

글자크기

성남, 서울 원전경기서 1-0 승리 / 사령탑 지략 대결 대표팀 선배 눌러 / 토미 결승골… 김영광 선방도 빛나 / 김감독 "기싸움서도 지기 싫었다"

성남FC의 김남일 감독은 2020시즌 프로축구 K리그에서 가장 눈길을 끄는 사령탑이다. 2002년 월드컵 스타출신이어서만은 아니다. 초보 감독임에도 시즌 초반부터 담대한 경기 운영으로 첫 세 경기에서 1승2무의 무패행진을 달린 덕분이다. 이런 김남일 감독이 FC서울과의 4라운드 경기를 앞두고 더 주목을 받았다. FC서울의 사령탑은 2002 월드컵 대표팀에서 함께 활약했던 국가대표팀 선배인 최용수 감독. K리그와 중국 등에서 10년 가까이 지휘봉을 잡으며 리그 우승컵까지 차지한 베테랑이기도 하다. 그러나 김 감독은 주눅 드는 대신 “FC서울만은 반드시 이기고 싶다”고 투지를 불태웠다.

이런 김남일 감독이 최용수 감독마저 넘어서며 무패행진을 이어갔다. 성남은 31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20 K리그1 4라운드 원정경기에서 후반 44분 터진 토미(26)의 결승골을 앞세워 서울에 1-0으로 이겼다.

세계일보

김남일 성남FC 감독이 31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FC서울과의 2020 K리그1 4라운드 경기에서 경기를 지휘하고 있다. 뉴스1


초중반까지는 과감한 전방 압박 전략으로 나선 서울의 페이스였다. 성남은 격렬하게 밀어붙이는 서울에 밀려 제대로 공격을 풀어가지 못했고, 수비에서도 몇 차례 위기를 맞기도 했다. 그러나 첫 세 경기에서 1실점만 내주는 등 안정된 모습을 이어가고 있는 성남 수비진은 이날도 지능적 수비로 위기를 벗어났다. 올 시즌 새로 보강된 베테랑 골키퍼 김영광(37)의 선방도 빛났다.

서울의 압박을 견뎌낸 성남은 후반 중반부터는 오히려 공세를 강화해 나갔다. 여기에 김 감독은 전반 중반 스트라이커 양동현(34)에 이어 후반 중반 이후 임선영(32), 토미 등 공격자원을 연이어 투입하며 승부수를 걸었다. 이 승부수가 경기 막판 통했다. 후반 44분 이태희(25)가 오른쪽에서 올린 크로스가 골키퍼의 손을 맞고 나오자 크로아티아 용병 토미가 빈 골대에 공을 차 넣어 결승골을 뽑았다.

FC서울에 승리하겠다는 경기 전 공언을 지켜낸 김 감독은 승리 뒤 “경기 전 기싸움에서 지기 싫었다. 승리해서 아직도 가슴이 벅차다”면서 “일희일비하지 않고 다음에도 잘하겠다”고 밝혔다. 이로써 성남은 2승2무로 개막 후 4경기 연속 무패 행진을 이어갔다. 6위였던 순위도 3위(승점8)로 끌어올리며 돌풍을 본격화했다. 반면 2승2패를 기록한 서울은 6위(승점 6)로 한 단계 내려앉았다.

서필웅 기자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