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60945 0242020060160460945 01 0101001 6.1.11-RELEASE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true false 1590958800000 1590958828000 related

양정숙→윤미향→김홍걸… 與 비례대표 논란을 어쩌나

글자크기

비례대표 공천 부실 검증 논란 수면 위로

“우리가 검증 안해서”… 더불어시민당에 떠넘기기

이데일리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9일 오후 국회 소통관에서 정의기억연대 활동 당시 회계 부정 등 각종 의혹에 대한 입장을 밝히던 중 땀을 닦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이정현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소속 비례대표 의원들의 연속된 논란에 곤혹스러워하고 있다. 4·15총선에서 위성정당 역할을 했던 더불어시민당 출신이 대부분이나 일부 의원들은 민주당에서 공천을 받은 케이스라 막연히 선을 그을 수 없어 ‘부실 검증’ 논란이 불거질 참이다.

김태년 민주당 원내대표는 31일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민주당의 공천 시스템에서 검증은 비교적 충분히 이뤄지고 있다고 본다”면서도 “비례대표건에서는 (더불어시민당이 검증했으므로)민주당에서 검증하지 못한 영역도 있음을 봐달라”고 말했다. 이어 “그 외 제기되는 문제에 대해선 당에서 책임 있게 대응하고 있다”고 답했다.

민주당은 정의기억연대 횡령·배임 의혹에 휩싸인 윤미향 의원을 비롯해 김홍걸 의원이 김대중 전 대통령과 부인 이희호 여사의 유산을 두고 이복형제인 김홍업 김대중평화센터 이사장과 다툼을 벌이며 구설에 올라 대처에 골몰하고 있다. 여기에 무소속 양정숙 의원 역시 부동산 명의신탁을 통한 탈세, 정수장학회 출신 모임 임원 경력 등의 의혹으로 제명됐다. 이전에는 최혜영 의원이 기초생활비 부정수급 의혹에 곤혹을 치르기도 했다.

윤 의원의 경우 지난 29일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까지 열며 해명에 나섰으나 여론을 뒤집는 데는 역부족이었다. 민주당은 “검찰 수사를 지켜봐야 한다”며 한발 물러났으나 비판 목소리가 커져 부담스럽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