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60917 0032020060160460917 02 0201001 6.1.12-RELEASE 3 연합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90958802000 1590969062000 related

서울지하철에 '생활물류센터' 100곳 2022년까지 설치

글자크기

택배·짐·물품·개인교통수단 등 보관…차량기지 내도 물류시설

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임화섭 기자 = 서울 지하철 역사 내에 최대 100여곳의 '생활물류센터'가 2022년까지 설치된다.

시민들이 이 곳에 들러 택배·짐·물품·개인이동수단 등을 맡길 수 있으며, 스마트폰 배터리를 충전하거나 우산을 빌리고 돌려줄 수도 있다.

서울교통공사(사장 김상범)는 이런 내용을 포함한 도시철도 기반 생활물류체계 구축 계획을 1일 밝혔다.

생활물류 지원센터는 역사 내 공실상가 및 유휴공간 등을 활용해 설치되며, 유·무인 택배물품 보관·접수·픽업, 개인물품 보관, 개인교통수단 관리, 스마트폰 배터리와 우산 대여 등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공사는 1단계로 올해 지원센터 20곳을 설치해 물품보관 위주의 단일 물류서비스를 제공하고, 내년에는 2단계로 50곳으로 규모를 늘리고 택배 접수와 배송·세탁 서비스 등 생활밀착형 물류서비스를 제공키로 했다.

공사는 2022년에는 3단계로 지원센터를 100개소로 늘리고 신선물류와 편의점 등 유통 서비스로 사업 범위를 넓힐 계획이다.

공사는 아울러 지하철 물류수송 체계의 핵심인 차량기지 내 물류시설 설치를 위해 사업타당성 용역을 수행중이다.

지난 2월 개발제한구역특별법 시행령 개정에 따라 차량기지 내 택배분류시설 개발이 허용됐다.

공사가 작년에 수행한 '도시철도 공동물류플랫폼 실용화방안 연구용역' 결과에 따르면 서울시 전체 물류수송량의 5%가 도로에서 도시철도로 전환될 경우 10년간 약 2천751억원의 편익과 6천85명의 고용창출 효과가 발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교통공사는 화물전용 열차를 운행할 수 있도록 국토교통부 및 서울시, 한국철도기술연구원 등 유관기관과 지속적으로 업무를 협의하며 연구를 이어나가고 있다고 설명했다.

김상범 서울교통공사 사장은 "21세기 지하철은 단순 여객운송만이 아닌 지역 생활의 중심으로 자리 잡아야 한다"며 "공사는 사회변화에 맞춰 생활물류 사업을 추진할 것이며, 이를 통해 시민편의 증진과 복합 부가가치를 창출해 공기업으로서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limhwasop@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