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60397 0092020060160460397 04 0401001 6.1.12-RELEASE 9 뉴시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90950099000 1590950115000

美 민간 우주선 발사 성공에 러시아 '발사료 인하' 대응

글자크기
뉴시스

[케이프커내버럴=AP/뉴시스]미 항공우주국(NASA) 우주비행사 더글러스 헐리와 로버트 벤킨이 크루 드래건에 탑승한 스페이스X 팰컨9호가 30일(현지시간) 미 플로리다주 케이프 커내버럴의 케네디 우주센터 39-A 발사대에서 발사되고 있다. 팰컨9는 테슬라 최고경영자(CEO) 일론 머스크가 설립한 우주탐사 기업 스페이스X가 민간기업 최초로 발사한 민간 유인 우주선으로 민간 우주여행 시대의 새로운 이정표를 세웠다. 2020.05.3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이재우 기자 = 미국 민간 우주개발기업 '스페이스 엑스'가 첫 민간 유인 우주선 '크루 드래건' 발사에 성공하면서 러시아가 2011년 이후 독점해온 우주 왕복선 시장에 경쟁자가 등장했다.

러시아는 크루 드래건 발사를 축하하면서도 자국 우주산업 경쟁력 강화에 착수했다.

러시아 타스통신에 따르면 러시아 연방 우주공사(로스코스모스) 최고 경영자인 드미트리 로고진은 자신의 트위터에 미국 항공우주국(NASA)와 스페이스 엑스에 축하 인사를 보냈다. 아울러 지속적인 협력 강화도 다짐했다.

러시아는 지난 2011년 나사가 유인 우주선 프로그램을 종료한 이후 자국 유인 우주 왕복선 소유스호를 활용해 국제 우주 정거장(ISS)으로 우주 비행사를 실어보내는 사업을 독점해왔다.

러시아 영자매체인 모스크바 타임스는 크루 드래건의 독점으로 러시아의 우주 왕복선 사업에 경쟁자가 생겼다고 우려했다. 로스코스모스는 우주인을 실어보내는데 인당 8000만달러를 받아왔는데 스페이스 엑스는 그보다 적은 6000만달러를 제시하고 있다. 로고진은 발사료를 30% 인하하는 방안을 시사했다고 모스크바 타임스는 전했다.

다만 로스코스모스 대변인인 블라디미르 우스티멘코는 자신의 트위터에 모스크바 타임스 등 자국 언론의 우려에 대해 "크루 드래건 발사 이후 제기된 히스테리에 대해 이해하기 어렵다"고 반박했다. 러시아도 미국, 중국 등과 우주개발 경쟁에 뒤쳐지지 않을 프로그램을 운용하고 있다는 것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ironn108@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