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59713 0182020053160459713 03 0301001 6.1.11-RELEASE 18 매일경제 0 false false true false 1590934621000 1590934689000 related

靑, 윤석헌 금감원장 조사…금융지주 `인사개입` 관련

글자크기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이 청와대 민정수석실의 조사를 받은 것으로 뒤늦게 알려져 주목된다. 민정수석실은 금감원의 금융회사 임원에 대한 징계와 그와 관련한 금융회사 인사 개입 의혹 등을 두고 조사를 진행하는 과정에서 윤 원장까지 대상에 포함시킨 것으로 확인됐다.

31일 금융권 등에 따르면 청와대 민정수석실은 최근 비공개로 윤 원장에 대한 대면 조사를 진행했다. 민정수석실에서는 주요 해외금리연계 파생결합펀드(DLF)와 관련한 임원 징계, 그리고 이후 우리은행 직원들의 고객 휴면계좌 비밀번호 무단도용 사건 등이 알려진 경위 등을 물었던 것으로 전해진다.

소환 조사는 지난 3월 민정수석실이 금감원에 대한 감찰 조사에 착수한 지 2개월여가 지난 시점에 진행됐다. 민정수석실이 금감원에 대한 조사를 시작한 뒤 민정수석실 관계자가 몇 차례 금감원을 찾았고, 이후 일부 금감원 간부들도 청와대에 소환돼 조사를 받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민정수석실의 금감원에 대한 감찰은 DLF 징계가 과도하다는 지적을 계기로 시작됐다고 한다. 금융권 관계자는 "당시 은행들에 대한 금감원의 징계가 과도했다는 지적이 잇따랐고, 논란이 커지자 민정수석실 역시 금감원의 징계가 적정했는지 등을 살펴보기 위해 금감원에 대한 조사를 시작한 것으로 알려졌다"고 설명했다.

민정수석실은 DLF 징계의 적정성뿐 아니라 그 이후 보도된 우리은행 직원들의 고객 휴면계좌 비밀번호 무단도용 사건에 대해서도 주목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 사건은 2018년 1~8월 우리은행 직원들이 고객들의 휴면계좌 비밀번호를 무단으로 도용했던 건이다.

금감원이 이 사건을 파악한 것은 2018년 11월이었지만 공개된 시점은 올해 2월이었다.

민정수석실이 주목하는 것은 사건 자체보다 사건이 공개된 시점으로 전해졌다. 우리금융이 금감원 징계를 받은 뒤 법적 대응 여부를 고심하던 시기였기 때문이다.

또 다른 금융권 관계자는 "금융회사의 최고경영자가 법적으로 부여된 권리의 행사 여부를 고민하는 시점에 해당 금융회사에서 벌어졌던 사건이 알려지게 됐다"며 "금감원이 의도적으로 정보를 흘렸다면 금감원이 사실상 금융회사의 인사에 개입했다는 의미가 된다"고 말했다.

[최승진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