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59543 0512020053160459543 04 0403003 6.1.12-RELEASE 51 뉴스1 0 true true true false 1590930843000 1590964947000

경찰차가 군중 한복판으로 직행…뉴욕 시위 영상 논란

글자크기
뉴스1

30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브루클린에서 벌어진 시위에서 경찰차 2대가 앞에 모인 군중들을 덮치는 영상이 SNS에서 확산됐다.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박혜연 기자 = 뉴욕경찰(NYPD) 차량 2대가 거리에서 흑인 사망 항의시위를 벌이는 군중들 한복판으로 직행하는 모습이 담긴 영상이 공개돼 논란이 일고 있다.

30일(현지시간) CNN과 더선에 따르면 유튜브와 페이스북 등 소셜미디어(SNS)에는 이날 뉴욕 브루클린에서 벌어진 시위에서 촬영된 것으로 보이는 영상이 확산됐다.

약 25초 분량의 이 영상 속에는 시위를 벌이는 군중들이 'NYPD'가 적힌 경찰차 1대를 발견하고 앞에 바리케이드를 치고 거리를 점거한 뒤 경찰차를 향해 쓰레기를 던지며 야유를 보내는 장면이 담겼다.

이어 두 번째 경찰차가 군중 앞으로 다가오더니 갑자기 한 순간 사람들 사이를 쑤욱 밀고 들어온다. 거의 동시에 첫 번째 경찰차도 급발진하면서 바리케이드를 밀어내 앞에 섰던 사람들 여러 명이 밀려 쓰러졌다.

여러 사람들이 비명을 질렀고 이 모습에 분개한 일부 시위 참가자가 경찰차 위로 뛰어 오르기도 했다. 당시 부상자가 얼마나 있었는지에 대해서는 알려지지 않았다.

페이스북에 올라온 이 영상에는 "경찰이 이렇게 행동하는데 평화적으로 시위하기는 어렵다"는 비판적인 자막이 떴다. 해당 영상이 확산되면서 경찰에 대한 시위대의 반감과 분노에 기름을 끼얹은 셈이다.

빌 드 블라지오 뉴욕시장은 해당 사건을 현재 조사하고 있다면서도 경찰관들이 다른 선택의 여지가 없었을 수도 있다고 옹호했다.

블라지오 시장은 "나는 절대 불가능한 상황을 다루려고 했던 경찰관들을 비난하지 않을 것이다. 경찰차 앞에 집결한 사람들이 처음부터 잘못된 행동을 했고, (스스로를) 방어할 수 없는 상황을 만들었다"고 말했다.

하지만 알렉산드리아 오카시오 코르테스(민주·뉴욕) 하원의원은 이같은 블라지오 시장의 발언을 비판하며 "군중 한복판으로 주행한 경찰차를 옹호해주고 변명해주는 행위는 잘못된 것"이라며 "바로잡고 긴장을 완화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hypark@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