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59378 0562020053160459378 02 0201001 6.1.11-RELEASE 56 세계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90930000000 1590930076000 related

가천대생 2명 확진… 동료 대학생·교직원 전수검사

글자크기
경기 성남시는 가천대학교 학생 2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음에 따라 이들과 접촉한 가천대 학생과 교직원 등 200여명에 대한 전수검사에 나선다고 31일 밝혔다.

확진된 대학생들은 개신교 캠퍼스 선교단체인 한국대학생선교회(CCC) 소속으로 가천대 인근 수정구 태평1동 주택에 함께 사는 CCC 간사(29세 남성·성남 132번 환자)가 앞서 30일 오전 코로나19에 확진된 뒤 밀접접촉자로 분류돼 검사를 받고 30일 밤 감염 사실이 확인됐다.

세계일보

31일 경기 성남시 수정구보건소에 마련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선별진료소를 찾은 시민들이 코로나19 검사를 위해 들어서고 있다. 연합뉴스


CCC 간사는 지난 28일 확진 판정이 난 서울 강북구 14번(28세 남성) 환자와 지난 25일 서울 종로구 부암동 한국대학생선교회에서 접촉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에 따라 방역당국은 가천대 3학년, 4학년생인 확진자 2명(성남 133·134번 환자)과 지난 25일부터 30일까지 교내에서 동선이 겹치는 동료 대학생, 교수, 조교, 행정요원 등 200여명에 대해 전화 통화와 문자메시지 등을 통해 수정구보건소에서 코로나19 검사를 받도록 안내했다.

수정구 보건소 관계자는 “대학교 내 집단감염을 방지하기 위해 역학조사가 끝나기 전에 선제적으로 전수검사를 하기로 결정했다”며 “200여명에 대해 오전부터 검사 중이며 결과는 오늘 밤늦게 나올 예정”이라고 말했다.

가천대 관계자는 “지난 25∼27일 두 학생이 중간고사와 실기수업으로 학교에 나와 각각 1시간30분∼7시간 머문 것으로 조사됐다”며 “지난주 중간고사를 치렀는데 상당수 학과에서 온라인시험이나 과제 제출로 대체해 접촉자가 200명 선에 머문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당초 다음 달 1일부터 30명 이하 이론과목에 한해 실시간화상강의와 대면강의를 병행할 계획이었는데 기존의 실시간 화상강의만 하기로 했다”며 “확진자 1명이 발생한 음악학부가 사용하는 예술대학2 건물은 잠정폐쇄 했으며 음악학부의 경우 실기과목을 포함해 전 과목을 실시간화상강의로 진행한다”고 덧붙였다.

성남=송동근 기자 sdk@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