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59368 0032020053160459368 02 0203001 6.1.12-RELEASE 3 연합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90929877000 1590929886000 related

태안 밀입국 중국인 2명 추가 검거…"양파농장 취업 위해 밀항"

글자크기

과거 국내서 일한 경험 있어…해경, 나머지 5명 행방 추적

연합뉴스

소형 보트서 흔적 찾는 해경
(태안=연합뉴스) 김준범 기자 = 25일 오후 충남 태안군 근흥면 신진항 태안해경 전용부두에서 해경 관계자들이 전날 소원면 의항리 해변에서 발견한 소형 보트를 감식하고 있다. 2020.5.25 psykims@yna.co.kr



(태안=연합뉴스) 이재림 기자 = 소형 보트를 타고 서해를 건너 충남 태안을 통해 밀입국한 8명 중 중국인 2명이 해경에 추가로 붙잡혔다.

31일 태안해경에 따르면 밀입국 중국인 A(33)씨와 B(37)씨가 지난 29일과 30일 전남 목포에서 잇따라 검거됐다.

이들은 지난 26일 목포에서 맨 처음 붙잡힌 밀입국자 C(43)씨 일행이다.

A씨 등 8명은 지난 20일 오후 8시께 1.5t급 레저용 보트를 타고 중국 산둥(山東)성 웨이하이(威海)에서 출발해 이튿날 태안 앞바다에 도착했다.

이어 인근에 대기하고 있던 승합차를 타고 서해안고속도로를 통해 목포로 이동했다.

밀입국자들은 과거 한국에서 일한 경험이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이들은 전남 소재 양파 농장 등에 취업하기 위해 개인당 중국 돈 약 1만위안(한화 약 170만원)을 모아 모터보트와 연료 등 제반 물품을 산 것으로 조사됐다.

해경 관계자는 "중국인으로 추정되는 국내 지인과 사전에 치밀하게 밀입국을 모의해 태안 의항해수욕장 해안가로 들어온 것으로 확인된다"고 말했다.

해경은 국내에서 이들 밀입국자 이동을 도운 중국인 2명도 함께 검거했다.

밀입국자와 국내 조력자 모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음성 판정을 받았다.

해경은 A씨 등을 상대로 자세한 밀입국 경위를 조사하는 한편 나머지 밀입국 일행 5명에 대한 공개수사 전환을 검토할 예정이다.

walde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