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59314 0182020053160459314 06 0602001 6.1.11-RELEASE 18 매일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90928953000 1590929046000 related

‘선녀들’ 김호중, 불쾌함 토로 “조병갑 선정비, 하필 내 고향 근처”

글자크기
매경닷컴 MK스포츠 김나영 기자

‘선녀들’ 김호중이 조병갑의 선정비에 불쾌함을 드러냈다.

31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선을 넘는 녀석들’(이하 ‘선녀들’)에서는 김호중이 출연해 동학농민혁명에 대해 알아가는 모습이 그려졌다.

김호중은 “조병갑이 온갖 만행을 저지르고 백성들에게 상처를 줬는데 선정비를 세웠다고 한다”라고 말했다.

매일경제

‘선녀들’ 김호중이 조병갑의 선정비에 불쾌함을 드러냈다. 사진=MBC 예능프로그램 ‘선을 넘는 녀석들’ 캡처


그는 “선정비가 경상북도 함양읍 근처에 세워졌다더라”고 설명했다.

이에 “하필이면 또 내 고향 근처다”라고 불쾌함을 드러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김호중은 “(선정비에) 한 번 갔다 오려고 한다”라고 말했고, 전현무는 “삼전도비에 굴욕을 남겼던 한 남성이 선정비를 망치로 100여 차례 내려쳐 쓰러뜨렸다고 한다”라고 밝혔다.

이를 들은 김호중은 박수를 치며 통쾌한 듯 연신 웃음을 감추지 못했다. mkculture@mkculture.com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