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59246 0292020053160459246 05 0506002 6.1.12-RELEASE 29 OSEN 0 false true true false 1590928080000 1590928147000

'완패' 임완섭, "초반 이른 실점에 무너졌다"

글자크기
OSEN

[OSEN=인천, 이균재 기자] "초반에 너무 일찍 실점해서 무너졌다."

포항 스틸러스가 인천 유나이티드 원정서 기분 좋은 승점 3을 챙겼다. 포항은 31일 오후 인천축구전용경기장서 열린 2020 하나원큐 K리그1 4라운드 원정 경기서 인천을 4-1로 완파했다. 포항은 이날 승리로 승점 7(2승 1무 1패)을 기록하며 4위로 올라섰다. 인천은 승점 2(2무 2패)에 그치며 11위에 머물렀다.

임완섭 인천 감독은 경기 후 공식 기자회견서 “초반에 너무 일찍 실점해서 무너졌다. 홈이고 중요한 경기다 보니 공격적으로 많이 준비했다. 초반 실점에 선수들이 많이 힘들어 했다. 내가 전략을 잘못 짠 탓이다. 내 불찰이 가장 크다. 빨리 수습해서 강원전을 준비하겠다”고 아쉬워했다.

수비 실수에 대해선 “큰 불편한 상황이 아니었는데 초반 시작하자마자 내준 실점이 실패의 원인이었다. 수비서 공격 전환에 대해 준비했는데 우리 패턴이 안됐다”고 패인을 밝혔다.

스트라이커 무고사의 고립에 대해선 “무고사를 살리기 위해 김호남과 송시우를 옆에 두었다. 무고사의 득점이 빨리 터져주는 게 큰 힘이 된다. 공격적으로 잘 살려보려고 한다”고 의지를 내비쳤다.

부상자 케힌데와 마하지에 대해선 “케힌데는 안좋은 상태다. 검사를 계속 하고 있다. 장기 부상이 안됐으면 한다. 다음주 정도에 결과가 나올 것 같다”며 “마하지는 내일부터 정상적으로 훈련이 가능하다. 정상적인 몸이 아니라 끌어 올리는 데 시간이 좀 걸릴 것 같다”고 설명했다.

강점이던 수비 안정감마저 사라지며 공수 양면에 고민을 안게 된 인천이다. 임 감독은 "풀어나가야 될 숙제다. 수비에 너무 치중하다 보니 공격이 취약하다. 공격을 하자니 수비가 약해진다. 이를 보완하기 위해선 또 다른 훈련이 필요할 것 같다. 정신적으로 빨리 추슬러서 다음 경기를 준비하겠다”고 다짐했다./dolyng@osen.co.kr

[사진] 인천=곽영래 기자 youngrae@osen.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