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59086 1022020053160459086 05 0506002 6.1.11-RELEASE 102 인터풋볼 0 false true true false 1590925727000 1590928315000

[K-POINT] '묵직했던' 포항, 총공세 나섰던 인천 막아 세웠다

글자크기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인천] 신새얼 기자= '묵직한' 포항 스틸러스가 총공세에 나섰던 인천을 막아세웠다.

포항은 31일 오후 7시 인천축구전용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0' 4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인천에 4-1 승리를 거뒀다. 승점 3점을 추가한 포항은 득실차로 강원과 상주를 따돌리고 4위에 올랐다.

인천은 지난 3경기 동안 무득점에 시달렸다. 수비에 무게 중심을 실었다. 3백 전술을 들고 나왔으나 사실상 5백에 가까웠다. 패배하지 않겠다는 의지가 강했다. 대구 FC를 상대로 무실점을 거두며 좋은 출발을 알렸다. 견고한 수비 조직력에 좋은 평가가 이어졌다.

하지만 성남 FC, 수원 삼성전이 끝난 후 비판으로 바뀌었다. 3경기 연속 무득점에 그쳤기 때문이다. 염기훈에게 페널티킥 결승골을 허용하며 무실점이 막을 내렸다. 3경기 0득점 1실점. 임완섭 감독이 자랑하는 '실리 축구'는 탄탄한 수비와 적은 기회에서도 득점을 해내는 결정력이 주요 키워드다. 첫 번째 과제는 성공을 향해 다가가고 있으나 두 번째 과제에서 어려움을 겪었다.

포항전은 절호의 기회였다. 주전 풀백이었던 김용환과 심상민이 군 문제 해결을 위해 상주로 떠났다. 수비 조직력이 완벽하지 않은 상황이었다. 인천은 전방에 무고사, 김호남, 송시우를 배치해 공세를 예고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천은 초반부터 라인을 끌어 올려 득점을 노렸다. 그러나 전반 7분 만에 차질이 생겼다. 팔라시오스의 순간 돌파에 수비진이 균형을 잃었다. 일류첸코가 침착한 마무리로 선제골을 기록했다. 10분 후 다시 한번 일격을 당했다. 코너킥 상황에서 집중력을 잃은 것이 화근이었다. 노마크 찬스로 있던 하창래가 강력한 슈팅으로 차이를 벌렸다.

인천은 기죽지 않았다. 전반 26분 김호남이 멋진 슈팅으로 인천의 시즌 첫 득점을 만들어냈다. 이후 공세를 올렸다. 김호남이 꾸준히 좌측을 파고들었고 무고사가 중원에서 경합을 시도했다. 포항이 당황했다. 강현무의 선방이 아니었더라면 동점을 허용할 수도 있었다.

후반전도 비슷한 양상이었다. 인천은 꾸준히 포항의 수비진을 흔들었다. 이전에 보여줬던 단순한 공격 루트가 아니었다. 롱패스와 숏패스를 적절히 사용했다. 무고사가 중심을 잡고 김호남과 송시우가 측면을 흔들었다. 김도혁도 많은 활동량을 발휘해 공수 양면에서 영향력을 발휘했다.

백패스가 줄었다는 것이 가장 큰 변화였다. 이전 경기들에서는 백패스가 너무 많았다. 안정적인 운영을 위해서였다. 그러나 포항전, 특히 후반전은 달랐다. 수비진의 패스가 대부분 전방을 향했다. 공이 측면으로 연결될 경우 빠른 시간 내에 중앙으로 연결됐다. 공격 템포가 확연히 달라졌다.

추가 실점이 흐름을 끊었다. 라인을 올린 나머지 공간이 벌어졌다. 후반 24분 일류첸코, 팔로세비치, 이승모에게 완벽한 역습을 얻어맞았다. 후반 41분 송민규의 득점이 더해졌다. 포항의 수비 집중력과 묵직한 한 방이 경기 결과를 갈랐다.

인천에 아쉬운 결과였다. 김호남의 득점 이후 총공세를 취했다. 그러나 포항은 '묵직'했다. 견고한 수비력으로 버텨냈다. 이와 동시에 완벽한 역습으로 승기를 잡았다. 공세에 나섰던 인천이 포항에 완벽히 무너졌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