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59079 0012020053160459079 01 0102001 6.1.12-RELEASE 1 경향신문 0 false true true false 1590925501000 1590934630000 related

‘문심’ 위주…청 신임 비서관 7명 내정

글자크기

당 출신 인사·내부 승진 배치

포스트 코로나19 성과 기대

경향신문

(위 사진 왼쪽부터)교육-박경미, 의전-탁현민, 해외언론-이지수, 홍보기획-한정우, (아래)춘추관장-김재준, 시민참여-이기헌, 사회통합-조경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불어민주당 박경미 전 국회의원(55)이 31일 청와대 교육비서관에 내정됐다. 문재인 대통령은 의전비서관에 탁현민 대통령 행사기획 자문위원(47), 홍보기획비서관에 한정우 춘추관장(49)을 발탁했다. 문재인 정부 초반부터 함께해온 청와대 참모들의 내부 승진과 당 출신 인사의 전진 배치가 눈에 띈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신임 교육비서관·의전비서관 등 비서관급 7명의 인사를 발표했다.

해외언론비서관에는 이지수 한국표준협회 산업표준원장(56), 춘추관장 김재준 제1부속실 선임행정관(49), 시민참여비서관 이기헌 민정비서관실 선임행정관(52), 사회통합비서관 조경호 비서실장실 선임행정관(54)이 각각 내정됐다.

이번 청와대 신임 비서관 인사는 포스트 코로나19 국면과 집권 후반기 국정 성과를 창출하기 위해 국정운영 방향에 이해가 높은 전문가·참모를 기용한 결과로 풀이된다.

20대 국회의 민주당 비례대표 의원 출신인 박 신임 교육비서관은 지난 4년간 국회 교육위원회 등에서 활동한 교육 전문가로 고등학교 교사와 한국교육개발원 연구원 등을 지냈다.

강 대변인은 “박 비서관이 풍부한 교육현장 및 의정활동 경험으로 코로나19 이후 변화를 맞는 교육정책의 수립 및 시행에 기여할 것”이라고 평가했다.

박 비서관은 “문재인 정부의 교육정책을 뒷받침하고, 코로나19 국면에서 언택트(비대면) 산업이 육성 과제로 떠올랐는데 온라인 수업 등 K에듀의 질적인 향상을 이끌어보겠다”고 밝혔다고 강 대변인은 전했다.

지난해 1월까지 의전비서관실 선임행정관을 맡았던 탁현민 의전비서관도 16개월 만에 돌아왔다.

한정우 홍보기획비서관, 김재준 춘추관장, 이기헌 시민참여비서관, 조경호 사회통합비서관은 모두 문재인 정부 출범 후 선임행정관 등을 역임하며 문재인 정부 원년부터 청와대에서 일했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이번 내부 승진자들은 문 대통령을 오래 보좌하면서 폭넓은 경험과 네트워크를 쌓아온 분들”이라고 말했다.

조형국 기자 situation@kyunghyang.com

▶ 장도리 | 그림마당 보기
▶ 경향 유튜브 구독▶ 경향 페이스북 구독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