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58672 0092020053160458672 05 0507001 6.1.12-RELEASE 9 뉴시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90920301000 1590920315000

'데뷔 첫 승' 이인복 "다음엔 더 좋은 활약으로"

글자크기

2014년 프로 데뷔 후 첫 승 수확

뉴시스

[서울=뉴시스] 김주희 기자=롯데 자이언츠 이인복이 31일 잠실 두산 베어스전이 끝난 뒤 프로 첫 승 기념구를 들고 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김주희 기자 = 롯데 자이언츠 이인복(29)이 프로 데뷔 첫 승의 감격을 누렸다.

롯데는 31일 잠실 구장에서 열린 2020 신한은행 쏠 KBO리그 두산 베어스전에서 연장 11회 승부 끝에 8-3으로 이겼다.

승리 투수에는 이인복이 이름을 올렸다.

이인복은 3-1로 앞선 8회말 무사 1, 2루 위기에서 팀의 다섯 번째 투수로 등판했다. 이인복은 첫 타자 허경민을 1루수 땅볼로 잡아냈지만, 후속 박건우에게 2타점 중전 적시타를 얻어맞아 동점을 허용했다.

그러나 더 이상의 실점은 없었다. 계속된 1사 1루에서 대타 김재호를 2루수 더블 플레이로 잡아내 이닝을 끝냈다.

팽팽한 접전 속, 이인복은 9회와 연장 10회에도 마운드에 섰다. 9회를 삼자 범퇴로 지우고 10회말에도 실점 없이 두산 타선을 잠재웠다.

이인복이 버티자 타선도 뒷심을 발휘했다.

롯데는 연장 11회초 두산 불펜을 두들겨 5점을 뽑아내 승기를 잡았다.

마침내 이인복도 프로 데뷔 첫 승을 신고할 수 있었다.

서울고-연세대를 졸업한 이인복은 2014년 신인 드래프트 2차 2라운드 20순위로 롯데에 입단했다. 그러나 1군에서 자리를 잡지 못했다. 지난해 11경기 등판이 개인 한 시즌 최다 출장 기록이다.

이인복은 경기 후 "첫 승리를 생각하고 마운드에 올라가진 않았다. 동료들의 수비와 타격 덕분에 첫 승을 할 수 있었다"면서 공을 돌렸다.

그러나 아쉬움도 남았다. 8회 위기에서 2점 차 리드를 지키지 못했기 때문. 이인복은 "타이트한 상황에서 등판한 적이 별로 없어서 부담되기도 했다. 막아야 한다는 생각에 (박)건우 형을 잡으려고 하다 맞은 것 같다"며 머리를 긁적였다.

그러면서 "다음에도 그런 상황이 온다면 안타를 쉽게 맞지 않을 것"이라며 의지를 내보이기도 했다.

다음에는 기분 좋은 승리를 이루고 싶은 마음도 있다. "첫 승리까지 오래 걸려서인지 기쁘다기보다 얼떨떨하다. 다음에는 내가 더 좋은 활약을 해서 이기고 싶은 마음도 든다"며 쑥스럽게 웃었다.

이인복은 올해 5경기에서 7⅔이닝을 1실점(평균자책점 1.17)으로 막고 달라진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달라진 비결에 대해서는 "작년까지는 '잘해야 한다'고 되뇌었다. 올해는 '그냥 던지자, 빨리 쳐라'는 생각으로 던지고 있다"며 "타자가 친다고 다 안타가 되는 건 아니다. 그런 생각으로 던지니 더 좋은 결과가 나오고 있는 것 같다"고 짚었다.

든든한 수비로 힘이 되어주고 있는 동료들에게도 고마워했다. 이인복은 "투심 패스트볼을 많이 던지는 투수다. 삼진을 잡는 투수가 아니다 보니 수비를 믿지 않으면 좋은 결과를 낼 수 없다. 내야수들을 믿고 던진다"며 마음을 전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juhee@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