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58649 0102020053160458649 04 0401001 6.1.11-RELEASE 10 서울신문 0 false true true false 1590920008000 1590955618000

이웃 나라 한국·중국은 일부러 뺐나… 4개국 입국 제한 완화 검토하는 日

글자크기
서울신문

일본 전역에서 코로나19에 따른 긴급사태가 해제된 가운데 26일 일본 도쿄의 한 지하철역이 마스크를 쓴 채 출근하고 있는 시민들로 붐비고 있다. 2020.5.29 AP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일본 정부가 코로나19 유입 차단을 위해 현재 111개국에 적용하고 있는 입국 제한의 단계적 완화를 검토하고 있지만, 한국과 중국에 대해서는 신중한 태도를 보이고 있다고 요미우리신문이 31일 보도했다.

요미우리는 “정부는 코로나19가 진정세에 있는 태국, 베트남, 호주, 뉴질랜드 등 4개국을 1차 입국 완화 대상으로 검토하고 있다”며 이미 이달 말까지는 전 세계 대상의 입국 제한을 유지하기로 했기 때문에 실제 완화 조치는 7월 이후에 가능할 것으로 전망했다.

요미우리는 그러나 “(정부는) 일본에 입국 제한 완화를 요구하고 있는 한국과 중국의 조기 왕래 재개에는 신중한 입장”이라고 전했다. 한국은 ‘외출 제한 완화 이후 집단감염이 발생하고 있다는 점이 불안요소’라고 설명했다. 중국의 경우는 코로나19 발생을 조기에 알리지 않았다는 이유로 미국이 강하게 비판하고 있는 상황에서 제한을 완화하면 미국이 반발할 가능성을 우려하고 있다.

앞서 일본 정부는 지난 25일 한국인을 비롯한 111개국에 대한 입국제한(무비자 입국 제도 효력 정지) 기간을 6월 말까지 연장하기로 결정한 바 있다. 당시 우리 정부는 방역 상황이 안정된 한국에 대해 입국 제한 조치를 유지하는 데 대해 일본 측에 유감을 표명했다.

한편 ‘긴급사태’ 해제에 따라 지난 26일부터 음식점 영업제한 시간을 오후 8시에서 10시로 확대하는 등 1단계 완화 조치에 들어간 수도 도쿄도는 1일부터는 영화관, 백화점 등으로 업종을 확대하는 2단계 조치에 들어간다. 그러나 코로나19 감염자가 다시 증가세에 있어 섣부른 조치 아니냐는 우려도 나오고 있다.

도쿄 김태균 특파원 windsea@seoul.co.kr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