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58568 0242020053160458568 02 0201001 6.1.11-RELEASE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true false 1590919579000 1590919588000 related

韓대학생선교회 “소속회원 5명 ‘코로나 감염’ 진심 사과”

글자크기
[이데일리 김미경 기자] 한국대학생선교회(CCC)는 31일 “소속 회원 5명이 안타깝게 코로나 19에 감염됐다는 통보를 받았다”며 진심으로 사과했다.

CCC는 이날 박성민 대표 명의의 입장문을 내고 “최초 감염 원인이 어디에 있든지 심려를 끼쳐드린 데 대해 진심으로 사과 드린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번 일을 교훈 삼아 ‘네 이웃을 네 몸과 같이 사랑하라’는 예수 그리스도의 가르침을 따라 국민 보건과 안전, 생명을 보호하는 일에 앞장 서겠다”고도 다짐했다.

선교회는 지난 28일 첫 확진자가 나온 이후 서울 종로구 부암동 소속 건물 4개 동을 모두 폐쇄했다. 첫 확진자를 포함한 회원들은 당일 대학 사역 준비를 위한 모임을 가졌던 것으로 조사됐다.

31일 오후까지 당시 모임에 있었던 이들 중 아직 검사 결과가 나오지 않은 3명을 제외한 모두가 코로나 19 검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았다고 선교회 측은 전했다.

아울러 “확진자 발생으로 심려를 끼쳐 드린 데 대해 다시 한번 진심으로 송구하다”며 “코로나19 조기 종식을 위한 방역과 예방을 위해 더욱 주의를 기울이겠다”고 했다.

이데일리

29일 오전 서울 중구 서소문역사공원에 마련된 임시선별진료소에서 의료진이 검체를 채취하고 있는 모습. 지난 26일 서소문로 센트럴플레이스 빌딩에 있는 KB생명 전화 영업점(TM보험대리점)에서 근무하는 보험설계사 1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이후 전날까지 7명이 추가로 확진 판정을 받았다(사진=연합뉴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