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58426 1072020053160458426 05 0506001 6.1.12-RELEASE 107 스포티비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90918360000 1590918381000

[SPO Talk] 최용수 꺾은 김남일, “기싸움에서 지기 싫었다”

글자크기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서울월드컵경기장, 박주성 기자] 김남일 성남FC 감독이 승리 소감을 전했다.

성남FC은 31일 오후 4시 30분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0 4라운드에서 FC서울에 1-0 승리를 거뒀다. 이로써 성남은 승점 8점으로 3위로 올라섰다.

김남일 감독은 “예상했던 대로 힘든 경기였다. 전반 상대의 강한 압박으로 우리를 제대로 보여주지 못했다. 서울전을 대비하며 준비했던 게 전반에 전혀 나오지 않았다. 아무래도 문제가 있었던 것 같다. 후반에 토미가 들어갔는데 분명 능력을 갖춘 선수다. 기분 좋은 승리를 한 것 같다. 일희일비하지 않고 다음 경기 잘 준비하겠다”고 했다.

김남일 감독은 최용수 감독과 함께 호흡을 맞췄지만 이번 경기에서는 적으로 만났다. 김남일 감독은 “최용수 감독님과 중국에서 같이 생활을 하면서 스타일을 알았다. 어떻게 나올지 어느 정도 예상을 했다. 가슴이 벅찬데 열심히 해준 선수들에게 고맙다”며 선수들에게 박수를 보냈다.

성남은 전반 이른 시간 최병찬을 빼고 양동현을 투입했다. 김남일 감독은 “서울의 스리백이 빌드업이 좋다고 판단이 되지 않아 압박을 하려고 했다. 그게 처음에 잘되지 않았다. 병찬, 시후 모두 활동량이 많은 친구들인데 상대 페이스에 끌려가 수비가 잘되지 않았던 것 같다”고 설명했다.

경기 전부터 2002 영웅 최용수 감독과 김남일 감독의 맞대결은 많은 주목을 받았다. 최용수 감독은 시간과 경험에서는 절대 양보할 수 없다며 승리를 다짐했다. 김남일 감독은 “기싸움에서 지기 싫었다. 자극을 원한다고 했는데 무슨 자극을 원하는지 궁금하다. 경기 후에는 역시 감독님답게 축하를 해줬다. 감사드린다”고 전했다.

김남일 감독은 선수들에게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그는 “(김)영광이 들어오고 작년보다 더 안정감이 생겼다. (연)제운이나 (이)창용이 같은 선수들이 잘 버텨줘 안정적인 경기 운영을 한 것 같다. 처음에 흔들렸던 게 전방에서 볼 소유를 했어야 하는데 계속 내줘 흔들린 것 같다. 경기를 할수록 더 안정되고 이런 모습을 이어가고 싶다”고 했다.

스포티비뉴스=서울월드컵경기장, 박주성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